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담해지는 보이스피싱…대검찰청 공식 홈페이지까지 이용

홈페이지서 범죄신고 하면 부여되는 사건번호 악용
피해자 4명이 5천만원 이상 송금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보이스피싱 기법이 널리 알려져 웬만한 가짜 웹사이트에 국민들이 속지 않자 이제 정부 공식 홈페이지를 이용한 신종 사기까지 등장하고 있다.

보이스피싱 수법이 갈수록 대담해지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대검찰청 홈페이지에 접속하게 해 검찰 직원으로 믿게 하고 돈을 갈취한 신종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들이 접수됐다고 2일 밝혔다.

그동안 사기범들은 미리 만들어놓은 가짜 대검찰청 사이트로 피해자를 유도하는 수법을 썼다.

그러나 이번 사기범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수사관을 사칭하면서 피해자에게 현재 조사 중인 사건에 연루됐으니 처벌을 면하려면 대검찰청 홈페이지에 접속해 소명하라고 요구했다.

'온라인 민원실' 코너의 범죄신고란에 신고하면 자동으로 민원신청번호가 부여되고, 휴대전화 문자로 전송되는 점을 악용한 수법이다.

'1AA-1605-150108' 방식의 민원신청번호가 오자 사기범은 민원신청번호 앞 세 자리는 특별사건 번호이고 두 번째 자리는 신고 일자, 마지막 자리는 사건번호라고 설명해 자신이 검찰 공무원임을 믿게 했다.

이후 피해자 명의 계좌에 있는 돈이 위험하니 사건이 끝날 때까지 특정 계좌에 보관하겠다며 자금 이체를 요구했다.

이런 식으로 피해자 4명이 사기범 앞으로 5천만원 이상의 자금을 송금했다.

김범수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 팀장은 "금감원, 경찰, 검찰 등 정부 기관은 어떤 경우에도 전화상으로 자금 이체나 개인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이런 전화를 받는다면 일단 전화를 끊고 해당 기관에 전화해 반드시 사실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담해지는 보이스피싱…대검찰청 공식 홈페이지까지 이용 - 2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6: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