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락산 살인' 피의자 정신질환으로 약 처방…얼굴공개 결정

'편집 조현병' 진단…3일 현장 검증 때 얼굴 공개
수락산 등산객 살인사건 용의자 김모 씨(61)가 지난 5월 31일 오전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위해 북부지법으로 이송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락산 등산객 살인사건 용의자 김모 씨(61)가 지난 5월 31일 오전 서울 도봉경찰서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위해 북부지법으로 이송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수락산 살인' 피의자 김모(61)씨가 정신질환으로 약 처방을 받았다는 사실이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김씨가 지난달 12일 안산에 있는 정신병원에 내원해 진료를 받은 후 '편집 조현병(정신분열증)' 약 열흘 치를 처방받았다고 2일 밝혔다.

담당 의사는 "진료할 때 김씨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으나 함께 내원한 누나가 '정신병을 앓아왔는데 10년 넘도록 약을 먹지 않았다. 아직도 환청이 들린다더라'고 말한 것을 토대로 조현병으로 진단하고 약을 처방했다"고 진술했다.

김씨는 2001년 강도살인으로 구속되기 전에도 정신질환으로 입원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고 진술했으나 그런 기록은 찾지 못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씨는 1997년 알코올 의존성 증후군으로 5차례 입원 치료를 받은 전력도 있다.

경찰은 "김씨가 사흘 치 약을 먹었다고 진술했다"며 "김씨의 정신질환이 이번 범행과 관련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김씨의 범행 동기를 규명하기 위해 프로파일러 4명을 투입, 이날부터 면담을 시작했다.

또 이날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범행 수법의 잔인성, 공공의 이익 등을 고려해 김씨 얼굴을 공개하기로 했다.

김씨 얼굴은 3일 오전 9시부터 수락산 등산로에서 진행될 현장검증 때 공개된다. 김씨는 서울 수락산 등산로에서 6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됐다.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