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쇼월터 "김현수 덕에 행복"…김현수 "더 많은 안타 치겠다"

주전 도약한 김현수 "투수 공을 많이 보니 적응력도 생겼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기회가 늘어나니, 자신감도 자란다.

한때 냉정한 평가를 했던 사령탑도 "행복하다"고 말한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를 둘러싼 모든 것이 변했다.

김현수는 2일 (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경기에 2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 1볼넷 2득점을 기록했다.

MLB닷컴은 김현수의 활약을 집중 조명했다.

MLB닷컴은 "김현수는 주전으로 뛸 자격이 있는가"라고 화두를 던지며 "최근 7경기에서 김현수는 26타수 10안타(타율 0.385), 2홈런, 2루타 3개, 5득점을 기록했다"고 긍정적인 답을 내놨다.

간절하게 타석에 설 기회를 바랐던 김현수도 한결 편안한 마음으로 인터뷰했다.

김현수는 "매일 경기에 나서면서 안정감을 느낀다"라며 "투수 공을 더 많이 보니 적응력도 생겼다"고 경기력이 좋아진 이유를 밝혔다.

김현수는 시즌 타율 0.382(55타수 21안타)를 기록 중이다.

그는 "타율을 지키려고 하는 것보다는 더 좋은 안타를 많이 치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정규시즌 개막을 앞두고 김현수에게 마이너리그행을 권했던 벅 쇼월터 감독의 태도 역시 180도로 바꿨다.

쇼월터 감독은 지역지 볼티모어 선과 인터뷰에서 "김현수가 많아진 출전 기회를 제대로 활용하고 있다. 김현수 덕에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 전 김현수에게 '언제 4안타를 칠 것인가'라고 물었는데 '오늘 밤'이라고 답하더라. 4안타는 치지 못했지만 중요한 상황에서 안타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김현수가 스프링캠프에서 부진에 빠지기 전, 쇼월터는 한국 음식에 대해 질문을 하는 등 김현수를 친근하게 대했다.

하지만 김현수가 시범경기 초반 23타수 무안타로 부진하고, 대체 선수로 조이 리카드가 떠오르자 쇼월터 감독은 차갑게 변해버렸다.

그러던 쇼월터 감독이 김현수가 타격기계의 위용을 뽐내자 다시 태도가 바뀌었다.

쇼월터 "김현수 덕에 행복"…김현수 "더 많은 안타 치겠다" - 2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