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선 "명문대 나와서 왜 개그우먼 하냐고요?"

취업 토크쇼에서 "시키는 대로 하지 말고 좋아하는 일 찾아 해라"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평생 해왔던 것처럼 시키는 대로, 하라는 대로만 했다면 지금의 내가 있었을까요?"

박지선 "명문대 나와서 왜 개그우먼 하냐고요?" - 2

개그우먼 박지선은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해야 하며, 그런 계기가 찾아오면 절대 놓치지 말고 도전해보라"고 2일 젊은이들에게 충고했다.

박씨는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회가 이날 오후 전주비전대에서 개최한 '청년 YOU답 콘서트'에 강사로 나서 자신이 개그우먼이 됐던 과정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씨는 자신을 어린 시절부터 어른과 선생님이 시키는 대로만 하며 살아온 '모범생'이었다고 돌아봤다.

그는 "그렇게 평생 살아왔는데 대학에 입학하자 공부하고 싶은 과목을 알아서 골라 수강 신청하라고 하더라"며 "한 번도 그래 본 적이 없어서 가까운 친구에게 대신 수강 신청해달라고 부탁했고, 그때부터 4년 내내 그 친구만 졸졸 따라다녔다"고 회고했다.

박지선 "명문대 나와서 왜 개그우먼 하냐고요?" - 3

그는 아무 생각 없이 친구를 따라 임용고시 준비를 했는데 "문득 이것은 내가 하고 싶었던 일이 아니다"는 생각이 들었고 뒤늦게 자신이 좋아하는 개그우먼의 길을 찾아 나섰다고 설명했다.

그는 "명문대인 고려대를 나와서 왜 개그우먼을 하느냐는 질문을 가장 많이 듣는다"며 "전공을 살렸다면 (나의 꿈과 무관했던) 선생님이 됐을 텐데 당시 앉은 자리를 박차고 나와 내 길을 찾았기에 (성공한) 개그우먼이 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외모에 대해서도 "못생겼다고 생각한 적이 한 번도 없다. 그냥 독특하게 생긴 것뿐"이라며 "(독특한) 내 외모가 사랑받을 수 있는 개그우먼이라는 길을 찾았던 것도 성공의 바탕이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지선 "명문대 나와서 왜 개그우먼 하냐고요?" - 4

전주 한옥마을에 '한복 입기' 열풍을 불러일으킨 청년 창업가 박세상 아이엠궁 대표는 한복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던 사람이 어떻게 한복 전도사가 됐는지를 설명하며 "새롭게 생각하고 끊임없이 도전하라"고 조언했다.

박 대표는 일본에 여행을 갔다가 전통의상인 기모노를 입은 젊은이들이 축제장을 가득 메운 것을 보고 영감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이를 가장 한국적인 도시이며 많은 관광객이 찾는 전주 한옥마을에 접목해보자고 생각했고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4년 만에 '대박'을 쳤다.

박 대표의 '한복 입기 프로젝트'로 한옥마을에는 평일이면 하루 2천여명, 주말이면 3천~4천명이 한복을 대여해 입고 있으며 한복대여점도 40여 곳으로 늘었다.

박지선 "명문대 나와서 왜 개그우먼 하냐고요?" - 5

박 대표는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일을 당연하지 않다고 보고 새롭게 바꿔보면 재미있는 일이 많이 생길 것"이라며 "항상 새로운 생각과 시각으로 고민하고, 끊임없이 도전한다면 성공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천규 전주비전대 취업·창업처장은 "지금 우리는 100만명의 청년실업자 시대에 살고 있다"며 "기업이 가장 좋아하는 사람은 끼와 열정이 있는 사람인 만큼 이를 마음껏 발산하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박지선 "명문대 나와서 왜 개그우먼 하냐고요?" - 6

이날 행사는 청년위가 극심한 취업난으로 희망과 자신감을 잃어가는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고 취업 비법을 전달해주기 위해 마련했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6: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