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서혜, 미국 보스턴발레단 최상급 발레리나 승격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얼짱 발레리나'로 불리는 한서혜(27)가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보스턴발레단의 최상급 무용수(프라임 댄서)가 됐다.

2일 동포신문인 보스턴코리아에 따르면 보스턴발레단은 최근 "현재 솔리스트로 활약하는 한서혜를 올가을 시작하는 2016∼2017시즌부터 '프라임 댄서'로 승격한다"고 발표했다. 정확한 승격일은 오는 8월 15일이다.

보스턴발레단은 '코르 드 발레', '세컨드 솔리스트', '솔리스트' 그리고 최상급인 '프라임 댄서'로 구성돼 있다.

2012년 군무를 추며 배경 역할을 하는 무용수인 '코르 드 발레'로 입단한 한서혜는 1년 만에 '세컨드 솔리스트'로, 2년 만에 '솔리스트'로 승진했다.

솔리스트 때는 주인공이 아닌 역할도 병행하지만 프라임 댄서는 주인공만 맡는 영예를 누린다. 현재 보스턴발레단에는 여자 7명, 남자 4명 등 총 11명의 프라임 댄서가 있다.

한서혜, 미국 보스턴발레단 최상급 발레리나 승격 - 2

한서혜는 보스턴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늘 상상만 했었는데 막상 현실로 다가오니까 믿기지 않을 정도로 행복하다. 처음 소식을 들었을 때는 기뻤지만 그다음에는 어마어마한 책임감 때문에 놀랐다"며 "올가을부터는 제가 주연하는 발레 공연을 더 많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지난달 이 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공연에서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주역인 오데트와 오딜을 1인 2역 연기했다.

7살에 발레에 입문한 한서혜는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에서 김선희 교수를 사사했다. 16살 때인 2005년 한예종에 예술영재로 입학하는 동시에 스위스 로잔국제콩쿠르에서 3위에 입상해 장학금을 받았고, 세계적인 발레학교인 러시아 바가노바에서 고학년 과정을 수료했다.

2008년 동아무용콩쿠르와 불가리아 바르나콩쿠르에서 각각 금상과 은상을 차지했다. 이듬해 한예종을 졸업하고 곧바로 유니버설발레단에 특채돼 '심청', '백조의 호수', '돈키호테', '호두까기 인형' 등에서 주역으로 활약했다.

2010년 KBS 2TV 예능프로그램 '1박 2일'에 출연해 '얼짱 발레리나'라는 애칭을 얻은 그는 2012년 보스턴국제콩쿠르에서 금상을 받았고,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니시넨 단장의 눈에 띄어 전격 스카우트됐다.

2014년 미국의 대표적인 무용 잡지인 '댄스 매거진'의 표지를 장식했으며, '눈에 띄는 무용수 25명'에도 선정됐다.

한서혜, 미국 보스턴발레단 최상급 발레리나 승격 - 3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