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쓰비시머티리얼 "중국인 강제노동 사죄금, 日정부에 사전보고"

미국인 포로에 사죄할 때도 사전 보고…日정부 의지 반영됐나
관방장관 "민간의 자주적 해결", 韓징용문제엔 "소송 중…노코멘트"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2차대전중 강제노동을 당한 중국인 노동자와 화해하고 사죄금을 지급하기로 한 미쓰비시머티리얼은 일본 정부와 물밑 조율을 거쳐 대응 방향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미쓰비시머티리얼 관계자는 중국인 노동자에게 사죄하고 1인당 약 10만 위안(약 1천810만원)을 지급하는 계획을 일본 정부에 미리 보고했다고 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밝혔다.

미쓰비시머티리얼 측은 그러나 언제 어떤 내용을 보고했는지 등 이번 화해와 관련해 일본 정부와의 사이에 이뤄진 구체적인 소통 내용을 공개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럼에도 미쓰비시머티리얼이 피해자들과의 화해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일본 정부의 의중도 반영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기업은 작년에 회사 관계자를 미국에 보내 2차 대전 때 자신들의 관리하에 강제 노역한 미국인 포로에게 사죄했는데 당시에도 이런 계획을 일본 정부에 미리 보고했다.

미쓰비시머티리얼 측은 전신인 미쓰비시광업이 전쟁 중에 한국인 노동자를 사용한 문제에 대해 화해나 사죄 등 비슷한 조치를 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한국에서 소송 중이기 때문에 지금 시점에서 언급을 삼가겠다"고 말했다.

미쓰비시머티리얼은 자신들이 한국에서 소송을 당했고 이는 미쓰비시그룹에 속한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한국인 징용 피해자가 낸 소송과는 별개의 재판이라고 설명했다.

소송을 명분으로 들고 있으나 중국인이나 미국인 피해자와의 사안을 처리한 방식에 비춰볼 때 미쓰비시중공업이 한국인에 대해 비슷한 대응을 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일본 정부의 암묵적 동의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민간의 당사자 사이에 자주적인 해결"이라며 "정부로서는 논평을 피하고 싶다"고 언급했다.

미쓰비시머티리얼은 전쟁 중에 미쓰비시광업 사업장에서 강제노동한 중국인 3명에게 1인당 10만 위안(약1천804만원)을 사죄의 증거로 지급하기로 당사자들과 합의했다고 1일 밝혔다.

미쓰비시는 강제노동한 중국인에게 사죄하고 이들이 일했던 곳에 역사적 사실을 기리는 비석을 설치하며 기금을 설립해 위령 사업 등을 하겠다고 밝혔다.

미쓰비시광업에서 강제 노동한 중국인은 일본 외무성 조사 기준으로 3천765명이며 나머지 피해자도 대부분 이들 3명처럼 10만 위안씩의 사죄금을 받는 것에 합의하게 될 것이라고 일본 언론은 관측하고 있다. (취재보조: 니시무라 미와 통신원)

미쓰비시머티리얼 "중국인 강제노동 사죄금, 日정부에 사전보고" - 2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