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교조 전임자들, 청와대 앞 경찰과 충돌…6명 연행(종합)


전교조 전임자들, 청와대 앞 경찰과 충돌…6명 연행(종합)

부당해고 중단 요구하는 전교조 [연합뉴스DB]
부당해고 중단 요구하는 전교조 [연합뉴스DB]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임자들인 해고 교사들이 청와대 앞에서 복직을 요구하다 경찰에 연행됐다.

서울 종로경찰서와 전교조에 따르면 전교조 임원과 조합원 등 45명은 이날 오전 청와대 인근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교조에 대한 법외노조 통보가 위법하고, 이에 따른 전임자 직권면직(해고)도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전원이 청와대에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청원서를 제출하려고 이동했다.

경찰은 이를 미신고 불법 행진으로 보고 3차례 해산명령을 했다. 경찰은 이에 불응한 참가자 3명을 오전 11시43분께 해산명령 불이행 혐의로 연행해 구로경찰서로 이송했다. 연행자 중 1명은 경찰의 방패를 발로 찼다는 이유로 공무집행방해 혐의도 적용됐다.

이후 청와대 민원실에 청원서를 제출하려는 전교조와 이를 막아선 경찰은 산발적으로 대치를 계속했다. 이 과정에서 오후 4시께 참가자 3명이 추가로 연행돼 구로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전교조 측은 "한꺼번에 이동한 것도 아니고 한 사람씩 차례차례 이동하려 했는데 이를 무단으로 막은 것은 경찰의 부당한 통행권 제한"이라며 "통행권을 막아 일부 충돌이 있었던 것을 경찰이 공무집행방해로 해석한 것도 적반하장"이라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오후 6시30분까지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통행권 보장과 연행자 석방을 요구하며 경찰과 대치하다 해산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7시로 예정된 문화제를 취소하고 구로경찰서로 자리를 옮겨 연행자 석방을 요구할 계획이다.

전교조 관계자는 "청와대 청원서 접수창구인 민원실이 오후 6시면 문을 닫기 때문에 오늘은 일단 해산하고 내일 다시 청원서를 제출하러 올 계획"이라고 말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2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