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벳쇼 日대사 조만간 교체될듯…日언론 "후임에 나가미네"

주일韓대사-주한日대사 교체맞물려…관계안정 반영된 듯
日언론 거론 나가미네 외무심의관, 국제법·경제통 분류
벳쇼 고로 주한일본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벳쇼 고로 주한일본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서울=연합뉴스) 조준형 이귀원 김태균 기자 = 벳쇼 고로(別所浩郞) 주한 일본대사가 조만간 교체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 외교소식통은 2일 "벳쇼 대사가 교체 시기가 돼 조만간 바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지난 2012년 10월 말 부임한 벳쇼 대사는 3년8월째 재직 중이다.

주일 한국대사로 이준규(李俊揆·62) 전(前) 주인도 대사가 내정된 상태여서 벳쇼 대사가 바뀌면 주일 한국대사와 주한 일본대사가 거의 비슷한 시기에 동시에 교체될 것으로 전망된다.

벳쇼 대사의 교체시 현 유흥수 주일대사와 마찬가지로 한일 양국이 지난해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아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간 서울에서의 첫 정상회담과 연말 일본군 위안부 합의 등을 통해 관계개선의 물꼬를 튼 상황 등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지지통신은 앞서 1일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62) 외무심의관(경제담당·차관보급)이 벳쇼 대사의 바통을 이어받을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우리 정부에 정식으로 아그레망 요청이 들어온 것은 아닌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대 출신인 나가미네 심의관은 조약국 법규과장, 국제법 국장을 거친 국제법 전문가로 2013년 7월부터 경제담당 외무심의관을 맡아 한일 고위경제협의회에 일본 측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현직 벳쇼 대사와 같은 차관보급의 중량급 인사이지만 '한국통'과는 거리가 있는 국제법 및 경제통으로 분류된다.

작년 12월 군 위안부 합의를 계기로 한일관계가 어느 정도 안정화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경제 협력에 방점을 찍은 포석으로 해석될 수 있어 보인다.

다만, 그가 국제법 전문가라는 점에서 한일관계의 불씨로 남아있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손해배상 소송에 대한 대응 등을 고려한 인선으로 볼 여지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5: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