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창일 연세의대 교수, 아시아인 최초 헬만 프락스상 영예

송고시간2016-06-02 16:10

"재활의학 및 장애인체육 발전 이끈 공로 인정받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박창일 연세의대 명예교수(前 연세의료원장)가 아시아인 최초로 재활의학 분야의 가장 권위 있는 상에 선정됐다.

세브란스병원은 박 교수가 지난 1일 말레이시아에서 개최된 세계재활의학회 학술대회에 참석해 '헬만 프락스(Herman Flax)상'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헬만 프락스상은 세계재활의학회가 재활의학 발전에 크게 기여한 인물의 평생 업적을 평가해 수여하는 상이다.

박 교수는 그동안 재활의학 학문발전과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을 이끌어 온 공로를 높게 평가받았다.

박 교수는 국내에서 대한재활의학회 이사장, 대한스포츠의학회 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2006~2008년에는 아시아인 최초로 세계재활의학회 회장을 맡았다.

세계재활의학회 회장 임기중에는 서울에서 국제학술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호평을 받기도 했다.

박 교수는 아시아 장애인올림픽대회의 부회장, 국가대표팀 의사 등을 역임하며 세계 장애인 체육발전을 이끌어왔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박창일 연세의대 교수, 아시아인 최초 헬만 프락스상 영예 - 2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