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정희 시인, 아르헨티나 국제시(詩)페스티벌에 초청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문정희 시인이 제11회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국제시페스티벌에 초청됐다.

문 시인은 오는 7∼11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키르츠네르 문화센터에서 18개국 35명의 시인이 참가한 가운데 열리는 국제시페스티벌에 한국 대표로 참가한다.

이 페스티벌은 아르헨티나에서 작품을 쓰는 외국인 시인과 다른 국가에서 활동하는 시인을 초청해 시 낭송과 강연 등을 펼친다.

문 시인은 10일 오후 키르츠네르 문화센터에서 시 낭송을 한다.

앞서 8일에는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KOWIN) 아르헨티나 지부가 현지 김윤신 미술관에서 마련하는 작가와의 대화 시간에 참석한다. 그는 '여성성'을 주제로 강연하고, 시낭송도 열 계획이다.

전남 보성 출신인 문 시인은 동국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석사학위, 서울여대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69년 '월간문학'을 통해 등단한 후 시집 '꽃숨', '혼자 무너지는 종소리', '아루내의 새' 등의 시집과 '사색의 그리운 풀밭', '사랑과 우수의 사이' 등 수필집을 냈다.

지난해 열린 제10회 페스티벌에는 아르헨티나 동포 시인인 조미희 씨가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초청됐다.

문정희 시인, 아르헨티나 국제시(詩)페스티벌에 초청 - 2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5: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