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용부, '하청 사망사고' 포스코건설·전국 지하철 특별감독

'원청업체 책임 강화·안전분야 비정규직 제한' 法 개정도 추진
고용장관 "사고 발생시 원청업체에 막중한 책임 물을 것"
안전보강작업 준비하는 작업자들
안전보강작업 준비하는 작업자들(남양주=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남양주 지하철 공사장 폭발 붕괴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은 2일 합동 감식을 통해 폭발 원인을 분석하고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수사할 계획이다. 이날 사고현장에는 작업자들이 사고현장 감식을 위해 안전작업 준비를 하고 있다. 2016.6.2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잇따른 하청업체 사망사고에 고용노동부가 원청업체 특별감독과 관련법 개정에 나섰다.

고용부는 폭발사고로 사상자 14명이 발생한 남양주 지하철공사 원청업체인 포스코건설에 안전보건특별감독을 한다고 2일 밝혔다.

특별감독은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전국 108개 공사현장 전체를 대상으로 한다. 7일부터 17일까지 전국의 산업안전보건감독관이 동원된다.

특별감독은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중대재해 발생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업장에서 하는 근로감독을 말한다.

포스코건설 건설현장에서는 올해 2월 송도 공동주택 공사 추락사고(1명 사망), 5월 광양 제철소 부지 조성공사 추락사고(1명 사망), 6월 남양주 폭발사고 등 안전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전날 사망 근로자 시신이 안치된 남양주 한양병원을 찾은 이기권 고용부 장관은 유가족에게 "관계기관 합동조사로 사고 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보완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구의역 사망사고와 관련, 고용부는 서울메트로 외에도 스크린도어 유지보수 업무를 외주업체에 맡긴 전국의 철도·지하철도 특별감독한다.

대상은 인천교통공사, 공항철도, 부산교통공사, 대구도시철도공사 등이다. 7일부터 17일까지 안전관리 실태 전반을 조사해 법 위반 여부 등을 밝혀낸다.

'구의역 스크린도어 앞 추모 물결'
'구의역 스크린도어 앞 추모 물결'(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1일 서울 광진구 구의역에 스크린도어 정비 작업 중 사고로 숨진 김 모(19)씨를 추모하는 메시지와 국화꽃, 선물 등이 놓여있다. 김 씨는 지난 28일 오후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 정비 작업 중 승강장으로 진입하던 열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여 숨졌다. 2016.6.1
jin90@yna.co.kr

고용부는 하청업체 근로자의 잇단 사망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도 입법예고했다.

원청업체의 산업재해 예방 책임을 강화한 이 법은 19대 국회에 제출됐으나, 국회 임기 종료로 자동 폐기돼 제20대 국회에 다시 제출될 예정이다.

산업안전보건법 제29조 제3항 개정안에 따르면 원청업체가 하청업체 근로자의 재해 예방을 위해 안전·보건 조처를 해야 할 장소가 '추락 위험 등 20곳'에서 '모든 작업 장소'로 전면 확대된다.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주어지는 벌칙도 상향조정돼 원청과 하청업체가 같은 수준의 책임을 지게 된다.

하청업체 안전사고에 원청업체의 책임이 있는 경우 기존 벌칙은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 벌금'이었으나, '5년 이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 벌금'으로 대폭 상향 조정된다.

사망사고가 발생하면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

근로자의 생명·안전 분야 핵심 업무에 대한 비정규직 사용을 제한하는 '기간제법' 및 '파견법' 개정안도 19대 국회에서 폐기돼 20대 국회에서 재추진할 방침이다.

한국노총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은 이날 성명을 내고 "20대 국회에 입성한 국민의 대표들은 생명·안전 업무에 비정규직 사용 제한을 담은 법률안을 여야가 합의해 통과시킨 제1호 법안이 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권 장관은 "원·하청 관계에서 원청업체가 근로자의 안전과 생명에 대한 최종적인 책임을 지는 문화를 조성하겠다"며 "사고가 발생하면 원청업체에도 엄청난 손실이 발생한다는 것을 각인시키겠다"고 말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