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안보리 결의 2270호 '이행보고서' 제출(종합2보)

10쪽 분량…"개성공단 중단으로 남북 인적·물적교류 전면중단"
유엔 회원국 결의 90일 이내 보고해야…2일 오전 현재 10여개국 제출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

(서울·뉴욕=연합뉴스) 이귀원 김효정 기자 김화영 특파원 = 외교부는 2일 안보리 결의 2270호에 따른 이행보고서를 미국 뉴욕 현지시간으로 1일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안보리 결의는 2270호는 모든 유엔 회원국에 결의의 효과적인 이행을 위한 구체적 조치들을 안보리에 보고하도록 촉구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결의 채택 90일 이내'에 따른 이행보고서 제출 시한은 이날까지이며, 이행보고서에는 각국이 취한 조치와 이행 현황, 향후 계획 등을 담게 된다.

2일 오전(뉴욕 현지시간) 현재 유엔 회원국 가운데 한국을 포함한 10여개 국이 안보리 결의 2270호에 대한 이행보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유엔 관계자는 "오늘(2일)이 시한인만큼 몇몇 나라가 더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제출 국가 중에서는 모나코가 가장 빠른 지난달 12일 보고서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국가의 보고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조 대변인은 "우리 정부의 보고서는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고,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에 기여하며, 안보리 대북제재위에 적극적으로 협조한다는 기본 입장 하에 우리 정부가 취하는 대북제재 조치 현황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영문 10쪽 분량의 보고서에서 ▲무기·WMD 및 관련물자 금수 조치 ▲화물 검색·차단 및 해운·운송 통제 ▲금융 및 경제 제재 ▲제재 대상 지정 ▲사치품 제재 등의 분야에서 각각 취하고 있는 조치를 기술했다.

정부는 "5·24 조치와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개성공단 가동 중단으로 현재 남북한 간 인적·물적 교류는 전면 중단 상태"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남북교류협력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안보리 결의가 규정한 품목에 대해 금수조치를 시행하고 있으며, 개성공단 전면 중단으로 공단 내 은행이 철수해 북한 내 우리 금융기관도 부재한 상태라고 밝혔다.

조준혁 대변인은 "국제사회와 긴밀한 협조하에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22: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