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양주 사고 합동감식…환풍기·화재경보기도 없이 공사(종합)

가스관·용접기 이상 유무 1차 검안…현장 공기도 채취

(남양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지난 1일 14명의 사상자를 낸 경기도 남양주 지하철 공사장 폭발·붕괴사고 현장에 대한 합동 감식이 2일 오후 실시됐다.

감식에는 경찰, 소방, 국과수, 가스안전공사 등 관계기관 40여 명이 참석했다.

남양주 사고 합동감식…환풍기·화재경보기도 없이 공사(종합) - 2

당국은 애초 사고 발생일인 1일 오후 합동 감식을 할 예정이었지만, 현장 추가 붕괴 위험이 있다는 전문 기관의 보고에 따라 감식을 중단했다. 합동조사반은 이날 오전 안전 보강 공사가 마무리된 뒤인 오후 1시께 감식에 착수했다.

소방 관계자는 "사고 현장에는 원래 철근 구조물 등이 있었는데 사고 직후에는 폭발로 아수라장이 된 상태라 감식반이 진입하려면 추가 안전 공사가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남양주 사고 합동감식…환풍기·화재경보기도 없이 공사(종합) - 3

현장에는 감식반을 위해 크레인이 설치됐다. 국과수와 경찰 과학수사 관계자들은 크레인 줄을 몸에 매고 지하 15m 아래의 사고 현장으로 투입됐다. 한명씩 인원이 들어가다 보니 현장 투입에만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합동 감식반은 감식 시작 약 1시간 만에 폭발 현장에 있던 용접기와 가스관 등을 꺼냈다. 현장에서 가스관을 물에 넣어 혹시 새는 곳이 없는지 결함 여부를 확인하고, 용접기도 육안으로 1차 조사했다.

감식반은 또, 폭발이 일어난 지점의 공기를 채취했다. 현장에서 나온 증거물은 모두 국과수로 보내져 정밀 조사된다.

남양주 사고 합동감식…환풍기·화재경보기도 없이 공사(종합) - 4

특히 사고 현장에 환풍기와 화재경보기는 없었던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환풍기가 현장에 있긴 했지만, 폭발이 일어난 지하가 아닌 외부에서 발견됐다"며 "현장에 있다가 폭발로 밖으로 튕겨져나갔을 가능성도 있지만 환풍기가 외관상 폭발로 그을리거나 파손된 흔적이 없어 그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현장에서 화재경보기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남양주 사고 합동감식…환풍기·화재경보기도 없이 공사(종합) - 5

앞ㅇ서 폭발사고와 관련, 일각에서는 주곡 2교의 안전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당국은 특별한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건설사고조사위원회 관계자는 "다리의 기울기 등 상태를 측정하는 여러 수치가 모두 정상이고 다른 조사에서도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왔다"며 "폭발의 방향이 다리 구조물로 직접 향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사고 현장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도 방문, 상황 설명을 듣고 현장을 둘러봤다.

김 대표는 "정치권도 크게 반성을 해야할 것"이라며 "이런 사고들이 재발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jhch79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