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기대 광명시장, 佛서 광명동굴 개발 성공사례 소개

"라스코 동굴벽화전 문화소외계층 초청사업 호응"

(광명=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광명시가 폐광을 동굴 테마파크로 만든 광명동굴의 개발 성공사례를 프랑스 정치권과 시장들에게 발표해 큰 호응을 얻었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1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전국시장대회에 초청돼 프랑스 라스코동굴벽화가 있는 도류도뉴주 상·하원의원과 시장 300여명에게 광명동굴의 개발 성공사례와 한·불 문화교류 사업에 대해 발표했다.

프랑스 하원의원인 제르미널 페이로 도류도뉴주 주의회 의장은 올해로 99회째를 맞는 프랑스 전국시장대회에 광명동굴 개발의 성공 노하우를 배우기 위해 양 시장을 초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시장은 폐광이었던 광명동굴이 문화와 예술을 융합시킨 창조적 공간으로 탈바꿈해 연간 100만 명 이상이 찾는 관광명소가 된 과정과 라스코동굴벽화 국제순회 광명동굴전이 갖는 의미 등을 설명했다.

양 시장은 "프랑스 측에서 광명동굴의 성공 사례와 라스코전시의 성공적인 개최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며 "한국과 프랑스의 도시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문화교류를 하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로 도류도뉴주 주의회 의장은 "광명동굴을 직접 가 봤는데 폐광을 관광지로 다시 탄생시킨 것이 아주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며 "라스코 동굴벽화를 통해 국제 관광지 도약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루려는 우리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정치인들도 광명동굴의 성공사례에 놀라움을 표시하며 라스코 동굴벽화 광명동굴전에 대해서도 큰 관심을 보였다.

한국 입양아 출신으로 프랑스 국가개혁장관이 된 장뱅상 플라세 장관은 "내가 한국인이기 때문에 한국을 잊지 않는다. 라스코 전시를 통해 한국과 프랑스가 밀접한 관계가 되는 것을 보니 기쁘다. 양국이 앞으로 더 많이 교류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국계 입양아 출신으로 역시 프랑스 문화부 장관을 지낸 플뢰르 펠르랭 전 장관은 "광명시가 라스코 동굴벽화전에 문화소외 청소년들을 초청한 것은 아주 의미있는 문화민주화 정책"이라며 다양한 지원을 약속했다.

펠르랭 전 장관은 라스코 동굴벽화전 전국 도서·벽지 초청사업의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양기대 광명시장, 佛서 광명동굴 개발 성공사례 소개 - 2
양기대 광명시장, 佛서 광명동굴 개발 성공사례 소개 - 3

kj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4: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