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젓가락으로 하나되는 동아시아'…청주서 한·중·일 공동선언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젓가락을 한·중·일의 '문화 아이콘'으로 만들자는 공동선언문이 채택돼 눈길을 끌고 있다.

청주시는 2일 청주문화산업단지에서 일본 국제젓가락문화협회 이사장, 중국 젓가락 촉진회장, 칭다오 문화연구원 수석연구원 등 한·중·일 문화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젓가락 문화 포럼'을 개최했다.

'젓가락으로 하나되는 동아시아'…청주서 한·중·일 공동선언 - 2

이날 포럼 참석자들은 '젓가락 문화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서명했다.

이들은 "한국, 중국, 일본에서 2천 년 넘게 형성된 소중한 문화유산인 젓가락 문화는 후대에 물려줘야 할 자산"이라며 "동아시아 문화의 상징인 젓가락 문화를 체계적으로 보존하면서 세계화를 위해 협력하자"고 뜻을 모았다.

또 "젓가락 문화 공동연구, 출판사업을 전개하면서 유네스코 세계문화 유산 등재에 힘을 모으자"며 "생명 젓가락 문화상품 개발, 공연 콘텐츠 보급 등에도 힘쓸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들은 매년 11월 11일을 젓가락의 날로 정하고 한·중·일 3국이 공동으로 젓가락 문화 관련 전시, 학술행사, 경연대회, 공연 등을 펼치기로 했다.

이날 청주문화산업단지에서는 충북지역 작가들이 만든 100여 점의 젓가락 문화상품이 전시됐다.

이종국 작가의 분디(산초)나무 젓가락, 김성호 칠장의 옻칠 나전 수저, 박갑술 유기장의 유기 수저와 유기 반상세트 등 관람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김성호 칠장은 지난해 젓가락페스티벌에 출품해 관심을 끌었던 1m 크기의 옻칠 나전 젓가락을 청주시에 기증했다.

청주시 관계자는 "지난해 열린 젓가락페스티벌 성과를 이어가고 동아시아 문화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을 받아 포럼을 개최했다"며 "젓가락을 동아시아의 대표 문화로 발전시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시는 '2015 동아시아 문화도시' 사업의 하나로 지난해 11월 11일 젓가락페스티벌을 개최한 것을 계기로 젓가락 콘텐츠 개발, 문화교류사업 등을 벌이고 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4: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