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사려니숲길 걸으며 치유·명상 체험하세요"

4∼18일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물찻오름 개방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의 대표적인 걷기 코스인 사려니숲길을 걸으며 몸과 마음의 건강을 다지는 제8회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행사가 오는 4일부터 18일까지 열린다.

이번 행사는 제주시 비자림로 사려니숲 입구∼사려니오름(16㎞), 사려니숲 입구∼남조로 붉은오름 입구(10㎞), 붉은오름 입구∼사려니오름(10㎞) 등 사려니숲 8개 코스에서 진행된다.

"제주 사려니숲길 걸으며 치유·명상 체험하세요" - 2

행사 기간 자연휴식년제를 시행하는 물찻오름이 한시적으로 개방된다. 자연물을 이용한 만들기 체험, 송잇길 짚신 걷기, 희망 리본 달기, 추억의 우편함 운영, 사려니숲 생태 스탬프 찍기, 사려니 4계절 사진 공모전 등도 진행된다.

행사 첫날인 4일 오전 10시에는 개막식이 열린다. 개막식에 앞서 오전 9시부터 제주에 이주한 방송인 허수경씨의 토크 콘서트와 북 사인회, '개똥벌레'를 부른 가수 신형원씨의 공연이 펼쳐진다.

행사 마지막 날인 18일에는 엠넷 '위키드'에 출연해 '제주소년'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초등학생 오연준군이 공연을 선보인다.

매주 토·일요일 오후 1∼3시 매시간 명상 체험 시간이 마련되며, 매주 일요일에는 전문가와 함께하는 숲길 탐방이 진행된다.

행사 마지막 날(18일)에는 사려니숲길 대행진이 예정돼 있다.

사려니숲길은 제주시 비자림로의 입구에서 물찻오름을 지나 서귀포시 남원읍 한남리 사려니오름까지 이어지는 걷기 코스다. 경사가 별로 없고 우거진 나무가 그늘을 만들어 줘 남녀노소 누구나 걷기 좋다.

사려니숲길 주변 남조로변 붉은오름 정상에는 전망대가 설치돼 있어 탐방객들이 주변 오름 군락과 한라산, 경주마육성목장 전경을 조망할 수 있다. 월든 삼거리의 울창한 삼나무 숲에는 산책코스와 명상의 전당이 마련돼 있다.

지난해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행사에는 내·외국인 관광객 4만4천500여명이 참여했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4: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