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년 글로벌 신약 4개·50대 제약기업 2개사 목표"

복지부 '2016년도 제약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 확정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보건복지부가 내년까지 글로벌 신약 4개를 창출하고 세계 50위권 제약사에 2개사를 진입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했다. 신약 연구개발(R&D) 투자를 강화하고 세제 혜택을 내실화하는 등의 지원을 통해 내년까지 세계 10대 제약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복지부는 전날 이 같은 내용의 '2016년도 제약산업 육성·지원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2013년 '제1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5개년 종합계획' 발표 이후 그간의 제약산업의 성과를 점검하고, 앞으로의 세부 과제를 이행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행 계획에는 ▲ 신약개발 연구개발(R&D) 투자 강화 ▲ 자본조달 활성화 ▲ 핵심 전문인력 유치·양성 ▲ 전략적 해외진출 확대 ▲ 선진 수준의 인프라 구축 등의 내용이 담겼다.

우선 복지부는 바이오의약품 등 신약 연구개발(R&D)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미래부, 산업부 등과 연계해 미래 유망한 신약 후보물질의 원천기술 개발과 빠른 제품화를 돕기로 했다.

바이오헬스 산업의 자본조달 활성화를 위해서는 총 1천5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헬스케어 펀드를 조성하고, 세제지원을 내실화할 방침이다. 특히 바이오 신약 분야의 민간투자 확대를 위해 올해 하반기 바이오의약품의 임상 1·2상의 투자 세액공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임상 1·2상에만 적용됐던 R&D 투자에 대한 세액공제 대상 역시 국내 수행 임상 3상까지 확대한다. 시설투자 시에도 투자금액의 최대 10% 세액공제를 신설하기로 했다.

또 제약산업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하고 맞춤형 해외진출을 위한 현지화 글로벌 마케팅 지원, 선진국 수준의 인프라 구축 등의 내용도 포함됐다.

이동욱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올해 시행계획에는 제약산업 육성을 위한 관계부처의 노력과 정책이 포괄적으로 반영돼 있다"며 "정부가 시행계획을 지속해서 이행·관리해 나갈 계획인 만큼 산업계도 신약 개발과 해외진출을 위한 투자와 혁신을 이끌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3: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