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野, 구의역 스크린도어 관련 대책으로 '정책黨 경쟁'(종합)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2일 최근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사고를 계기로 이같은 안전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한 대책을 나란히 쏟아 냈다.

정책 정당을 표방한 두 야당이 20대 국회 임기 시작과 함께 민생 이슈 선점 경쟁에 나선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생명·안전에 관한 업무에 정규직 근로자 채용을 의무화하는 이른바 '위험의 외주화 방지법'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생명안전업무 종사자의 직접고용 등에 관한 법률' 제정안 등 6건의 법안은 철도·도시철도·항공운수사업 및 수도·전기·가스·석유사업, 병원·통신사 업무 중 생명·안전에 관련된 업무의 경우 기간제 및 파견·외주용역 근로자를 사용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더민주는 또 원내 차원에서도 공공기관 직접고용의 법제화를 추진해 제2의 구의역 사고를 막겠다는 방침을 확고히 하고 있다.

국민의당도 위험·안전 관련 업무를 하청업체 또는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맡기지 못하도록 하는 등 관련 종합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대책에는 하청업체 직원 산업재해 발생시 원청업체의 보상책임 강화와 하청업체를 포함한 산재 공시 등도 포함될 예정이다.

또한, 국민의당 박주현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구의역 스크린도어 청년근로자 사망사고 대책특위'는 이날 1차 회의를 갖고 대책을 논의한 데 이어 구의역 사고 현장과 사고로 희생된 용역업체 직원 김모씨의 빈소를 찾았다.

특위 회의에서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시의 초동 대처와 관련해 질책성 발언이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 장정숙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2013년 1월 성수역에서도, 2015년 8월 강남역에서도 동일한 사망사고 발생했었음에도 재발 방지 관련 노력이 미흡했다"면서 "관련 제도가 개선되고 근로자들과 국민들의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책임감을 갖고 문제를 해결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21: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