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학교비정규직연대 "도교육청 임금협상 성실히 임하라"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학교 비정규직 근로자가 소속된 2개 노조와 민주노총 충북본부가 구성한 충북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2일 "임금 협상에 성실히 임하라"고 도교육청에 요구했다.

충북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이날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교육청은 14차례에 걸친 협상에서 주요 쟁점인 급식비 면제 등에 대해 수용 불가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식사시간조차 보장받지 못한 채 열악한 노동 환경에서 일하는 급식실 근로자에게 20년간 면제됐던 급식비를 징수하겠다는 일선 학교의 부당한 행태를 도교육청이 묵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대회의는 "도교육청이 교섭에 성실히 임하지 않으면 2개 노조가 동시 파업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대회의는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와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충북지부로 구성됐다.

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충북지부 소속 노조원은 3천여명에 이른다.

연대회의는 교무 실무사, 급식 조리사, 상담사, 사서, 시간제강사, 과학실무사 등 학교 내 비정규직 근로자들을 위해 공동 교섭단을 꾸려 지난해 11월 4일부터 14차례에 걸쳐 도교육청과 직종별 임금 협상을 벌였다.

학교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처우 조건이 직종별로 각각 다르다 보니 요구안은 분야별로 다르지만 기본급 3% 인상, 정기근무가산금 상한선 폐지, 맞춤형 복지비, 정기상여금 지급, 정액 급식비(13만원) 지급 등 5개 안은 공통 요구 사항이다.

이 중 상여금과 급식비 면제를 놓고 합의점을 찾지 못해 양측이 줄다리기를 벌여왔다.

임금 협상이 진전을 보지 못하자 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는 지난달 23일부터 27일까지 지역별 릴레이 파업을 벌였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2: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