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5월 자동차 판매 급감…호황 끝나나

전체 6% 감소…GM 18% 줄어 주가 급락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미국의 5월 자동차 판매가 예상 이상으로 감소해 호황이 끝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판매 대수가 줄어든 것은 지난 1월 이후 처음이다. 시장조사업체 오토데이터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내 자동차 판매량은 154만대로 작년 동기보다 6% 감소했다.

이런 부진은 영업일수가 이틀 적었던 것이 주 요인으로 꼽힌다. 하지만 제너럴 모터스(GM)와 포드, 도요타 등의 판매 감소 폭은 시장 예상보다 컸다.

이 때문에 신차 수요가 정점을 찍었다는 우려가 커졌다고 월스트리트저널과 블룸버그는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최대의 자동차 메이커 GM은 전체 판매량이 18%나 급감했다. GM은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렌터카 업체에 대한 차량 판매를 줄였다. 하지만 소매 판매도 예상 이상으로 13% 감소했다. 포드는 6.1% 줄었다.

이에 GM과 포드의 주가는 각각 3.4%와 2.8% 떨어졌다.

도요타와 혼다는 각각 9.6%, 4.8% 줄었다. 다만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1.1% 늘었으며 현대기아차도 6.3% 증가했다.

자동차 딜러인 폭스 딜러십의 공동 소유주 빌 폭스는 수요가 정점에 달했다는 징후가 있다면서 올해 판매량이 지난해의 1천750만대 기록에는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국 5월 자동차 판매 급감…호황 끝나나 - 2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