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5대 백화점 지난달 매출 일제히 감소…1년 2개월만에 처음

의류·시계·보석 매출 부진…외국인 관광객 매출도 감소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일본 5대 백화점의 지난달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일제히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봄 이후 1년 2개월 만이다.

2일 NHK 등에 따르면 일본의 대형 백화점 5곳은 5월 매출이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일제히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주력 상품인 의류제품의 판매부진에다 고급시계나 미술품 등 고가 상품 판매도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다이마루 백화점과 마쓰자카야 백화점이 통합해 출범한 다이마루마쓰자카야 백화점의 5월 기존점포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 보다 7.1% 줄었다.

미쓰코시이세탄 백화점은 같은 기간 매출이 6.7% 줄어 3개월 연속 감소했다. 신사복이나 캐주얼 의류, 모자 등은 잘 팔렸지만, 수도권에서 여성복 매출이 10% 이상 떨어지면서 전체 매출 감소를 초래한 것으로 분석됐다.

日 5대 백화점 지난달 매출 일제히 감소…1년 2개월만에 처음 - 2

소고·세이부 백화점은 매출이 3.9%, 다카시마야 백화점과 한큐한신 백화점은 1.7%씩 각각 감소해 5대 백화점 매출이 일제히 지난해 같은 달 실적을 밑돌았다.

이는 의류 판매가 여름옷 판매에서도 부진한 것은 물론 시계나 보석 등 고가상품의 매출 감소도 이어졌기 때문이다.

외국인 관광객의 쇼핑품목이 기존 명품 핸드백이나 보석 위주에서 가격대가 낮은 화장품이나 식품 등으로 바뀐 것도 배경이 됐다.

日 5대 백화점 지난달 매출 일제히 감소…1년 2개월만에 처음 - 3

지난달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가운데 백화점을 찾은 숫자는 10% 정도 늘어났지만, 1인당 사들인 상품 총액은 20% 정도 떨어지면서 각 백화점의 외국인 매출은 줄어들었다.

일본 5대 백화점 매출이 전년동월에 비해 일제히 떨어진 것은 2014년 4월 소비세(부가세) 증세에 따른 기저효과로 매출이 크게 떨어졌던 2015년 3월 이후 1년 2개월 만에 처음이다.

한 백화점 관계자는 NHK에 "소비자들이 당장 필요한 상품 이외에는 잠근 지갑의 끈을 쉽게 풀지 않는 경향이 계속되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