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양주 폭발사고 사망자 빈소 마련…장례절차·보상 협의(종합)

포스코건설 본부장·고용노동부 과장 상주해 유가족 지원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남양주 지하철 공사장 폭발·붕괴사고 사망자 4명의 유가족이 2일 남양주 한양병원장례식장에 빈소를 마련하고 사실상 시공사인 포스코건설 등과 보상 문제 등에 대한 협의에 들어갔다.

남양주 현대병원에 안치됐던 서모(52)씨의 시신도 전날 밤늦게 한양병원으로 옮겨졌다.

유가족들은 보상과 관련해 포스코건설 측과 개별 접촉하지 않고 의견을 모은 뒤 공동 대응할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건설 본부장이 빈소에 상주하면서 협의에 나서며 고용노동부 과장도 상주하며 협의를 지원하기로 했다.

일단 사망자 장례비와 부상자 치료비는 포스코건설 측에서 부담하기로 했다.

남양주 폭발사고 사망자 빈소 마련…장례절차·보상 협의(종합) - 2

앞서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전날 이 병원을 찾아 유가족과 면담한 뒤 "협력업체인 '매일ENC'가 고용한 근로자들이지만 원청인 포스코건설이 주도해 협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포스코건설 측도 사고 직후 "책임을 통감하며 피해자와 유족에게 머리 숙여 깊이 사과한다"며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사고를 수습하겠다"고 회사 입장을 밝혔다.

포스코건설 측은 피해자와 유가족 등에게 충분히 보상하고 산업재해까지 적용하는 방안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건설현장 사고에 대한 보상 책임은 관리·감독 여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수사와 재판 결과에 따라 달라진다.

재정이 열악한 협력업체에 책임이 있으면 빠른 사고 수습을 위해 원청업체가 우선 보상한 뒤 구상권을 청구하는 사례도 종종 있다.

피해 근로자 14명은 애초 모두 매일ENC 소속으로 알려졌지만 경찰 수사에서 임시 고용된 일용직 근로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유가족들은 2일 수사본부로부터 시신을 넘겨 받아 빈소를 차린 뒤 문상객을 받았다. 발인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오전 한때 장례식장 측의 실수로 전광판에서 발인날짜를 단순히 3일장에 맞춰 '4일'로 표시해 유가족들이 항의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도 이날 빈소를 찾아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앞서 지난 1일 오전 7시 27분께 남양주시 진접읍 금곡리 지하철 공사현장에서 폭발 붕괴사고가 발생해 서씨 등 근로자 4명이 숨지고 안모(60)씨 등 10명이 부상했다.

이번 폭발사고는 지하철 선로 개착에 앞서 인근 교각을 보강하고자 가로 2m, 세로 10m, 깊이 15m 구덩이에 구조물을 넣기 전 이 구덩이 벽면 등에 튀어나온 철근을 제거하던 과정에서 발생했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7: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