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도 새마을회관, 웨딩홀·스크린 골프장으로 전락

구미참여연대 "110억원 들인 건물…국고 낭비"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도와 구미시가 110억 원을 들여 건립한 경북도 새마을회관이 웨딩홀과 스크린 골프장으로 전락했다.

경북도 새마을회관, 웨딩홀·스크린 골프장으로 전락 - 2

새마을회관은 새마을운동 발상지 위상을 높이고 경북도 새마을회 활성화를 위해 2008년 구미시 사곡동 1만6천500㎡에 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 7천372㎡로 지은 건물이다.

그러나 이용률 저조, 임대사업 부진, 관리 능력 부재 등으로 7년간 방치하다가 지난해 SM컨벤션웨딩홀로 바꿨다.

구미참여연대 확인 결과, 별관 2개 동과 본관 4층 건물로 이뤄진 경북도 새마을회관은 본관 2층만 새마을 역사관과 사무실로 쓰고 있다.

별관 1개 동은 스크린 골프장, 나머지 별관과 본관 1·3·4층은 웨딩홀로 사용하고 있다.

구미참여연대는 "새마을회관 일부 공간을 웨딩홀로 고치는데 경북도가 보조금 6억 원을 지원했으나 임대 수익금은 경북도 새마을회로 들어가 국고 낭비"라고 했다.

구미참여연대는 "특히 새마을회관의 주된 역할인 역사관 등은 방치되고 나머지 공간은 웨딩홀과 스크린 골프장으로 사용돼 건립 취지를 무색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새마을회관서 500여m 떨어진 곳에 800여억 원을 들여 새마을 테마파크(체험마을, 박물관, 새마을관, 명예의 전당, 연수관)를 조성하는 것은 심각한 예산 낭비"라며 "완공 이후 연간 유지비만 40억 원을 넘을 전망"이라고 했다.

경북도는 "경북도 새마을회가 새마을회관 운영에 어려움을 겪어 웨딩업과 스크린 골프장을 설치한 뒤 임대 수익사업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