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인고속道·통일로서도 노후 경유차 무인단속…장비 2배↑

송고시간2016-06-05 07:33

서울시, 6곳에 무인단속 카메라 22대 추가 설치 계획

경인고속도로 인천 구간
경인고속도로 인천 구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오래된 경유차는 대기 중 미세먼지 주범 가운데 하나로 꼽히지만,그동안 이를 단속할 인력과 장비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는 경인고속도로와 통일로 등 서울로 들어오는 주요 간선도로 6곳에 노후 경유차 무인단속 카메라가 대폭 확충된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7억7천여만원을 들여 노후 경유차를 잡아내는 카메라, 즉 '특정경유자동차 운행제한 단속시스템'을 추가 설치하기로 정하고, 지난달 말 이를 입찰에 붙였다.

시가 이번에 새로 설치하는 구간은 ▲ 북부간선도로 신내IC→묵동IC ▲ 강변북로 난지하수처리장→성산대교 ▲ 통일로 동산삼거리→구파발사거리 ▲ 동일로 의정부IC→동부간선분기점 ▲ 경인고속도로 부천→신월IC ▲ 송파대로 장지교사거리→장지역 등 6곳이다.

이들 도로는 서울에서 경기도·인천을 드나드는 주요 간선도로로, 경유를 사용하는 화물차·대형버스 등의 통행이 많다. 시는 이 6곳에 총 22대의 단속시스템을 새로 설치해 노후 경유차 단속의 실효성이 높일 방침이다.

시는 현재 강변북로, 올림픽대로, 서부간선도로, 남산공원 등 7곳에 장소당 3∼4대씩 총 24대의 단속시스템을 운용하고 있다. 이번에 경인고속도로 등지에 새로 설치가 되면, 기존 7곳 24대에서 13곳 46대로 2배 가까이 느는 셈이다.

경인고속道·통일로서도 노후 경유차 무인단속…장비 2배↑ - 2

'특정경유자동차 운행제한 단속시스템'의 단속 대상은 '저공해 조치' 대상으로 배출가스 저감조치 명령을 받았지만, 이를 하지 않은 차량이다. 2005년 이전식 2.5t 이상 경유차가 그 대상으로, 운행제한 단속시스템에 약 1만여 대가 등록돼 있다.

단속시스템이 설치된 곳에서 이처럼 저감조치를 해야 하지만 하지 않은 차량이 지나가면, 무인 카메라가 영상을 촬영하고 차량 번호를 인식해 그 데이터를 자동으로 전송한다.

시는 이를 토대로 해당 차량에 대해 1차로 경고를 하고, 경고 기간 이후에도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채 다시 적발되면 과태료를 20만원씩, 총 10번까지 최대 200만원을 부과한다.

시 관계자는 "한꺼번에 무인 단속시스템을 확충할 수 없어 예산에 맞춰 계획된 순서대로 설치하는 것"이라며 "전체적인 그림은 시에서 논의 중인 미세먼지 대책 가운데 하나로 포함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경인고속道·통일로서도 노후 경유차 무인단속…장비 2배↑ - 2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