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위안부 자료 세계유산신청에 경계…"모든 힘 다해 저지"(종합)

관방장관 "세계기록유산 정치적 이용 안 되도록 대응하겠다"
심사 과정서 로비 거세질 듯…돈줄 쥐고 유네스코에 제도 개선 요구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한국과 중국 등 여러 나라 시민단체가 일본군 위안부 관련 자료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신청한 것에 대해 일본 측이 강한 경계감을 내보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중국이 신청한 난징(南京)대학살 관련 자료가 작년에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자 "정치적 이용"이라며 반발했는데 비슷한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일본 언론은 민간단체의 국제 공조로 신청이 이뤄졌지만, 중국 정부의 입김이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일본 정부의 한 관계자는 "모든 힘을 다해 등재를 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은 2일 분위기를 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신청 내용을 아직 모르기 때문에 논평을 삼가고 싶다면서도 "세계기록유산 사업이 정치적으로 이용되지 않도록" 제도 개선을 포함해 일본 정부로서 가능한 일을 검토하고 모든 역량을 다해 대응할 것이라고 반응했다.

가와무라 야스히사(川村泰久) 일본 외무성 외무보도관은 전날 회견에서 작년 말 이뤄진 한국·일본 양국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에서 유엔 등에서 서로 비난·비판을 자제하기로 한 것에 따라 한국 정부가 "적절하게 대응하도록 얘기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에 대해서는 "중국·일본 양국 국민감정에도 좋은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것이 분명하다. 신청을 삼가도록 요구해 왔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관련 자료가 등재되지 않도록 심사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는 등 외교력을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정부는 난징대학살 등재 이후 세계기록유산 심사 제도의 개선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며 이 과정에서 자국이 부담하는 유네스코에 대한 보조금 지급 중단 가능성을 거론하기도 했다.

日, 위안부 자료 세계유산신청에 경계…"모든 힘 다해 저지"(종합) - 2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