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양희 미래 장관, 화력발전소서 오염방지 기술 시찰

송고시간2016-06-02 16:00


최양희 미래 장관, 화력발전소서 오염방지 기술 시찰

"대기배출 오염물질 줄여야 될 텐데"
"대기배출 오염물질 줄여야 될 텐데"

(보령=연합뉴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2일 충남 보령시 한국중부발전 보령화력본부를 방문, 보령3호기 중앙제어실 및 전망대에서 정창길 한국중부발전 사장, 곽병술 한국중부발전 부사장, 양경호 보령화력본부장으로부터 환경오염 방지설비 및 대기 배출 오염물질 상시 감시시스템 등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2016. 6. 2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ju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 최양희 장관은 2일 충남 보령화력발전소를 찾아 미세먼지 관리와 이산화탄소 포집·처리 등 오염방지 기술을 살펴봤다.

보령화력발전소는 국내에서 이산화탄소 포집·처리 기술을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화력발전소 2곳 중 하나다.

최 장관은 전기 집진기(먼지를 모아 제거하는 곳), 질소산화물 제거 및 탈황 설비, 이산화탄소 포집 및 재활용 설비를 둘러보고 현장 관계자의 설명을 들었다.

최 장관은 "보령화력발전소를 운영하는 한국중부화력발전은 미세먼지가 나오지 않는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에도 상당한 기술력을 갖춘 사업자"라며 "이번 방문 결과를 '과학기술 기반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최 장관은 미세먼지 저감 대책 마련을 위해 지난달 현대자동차[005380] 환경연구소, 포항제철소를 잇따라 방문하고 한림원 전문가 토론회에 참석한 바 있다.

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