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토막살인 조성호 "약속한 돈 못받고 욕설듣자 범행"

검찰, 살인·사체훼손·사체유기 혐의로 구속 기소
조성호
조성호[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산=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안산 대부도 토막살인범 조성호(30)씨는 피해자로부터 약속한 금품을 받지 못하고 오히려 자신과 부모에 대한 욕설을 듣자 격분해 살해한 것으로 밝혀졌다.

수원지검 안산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이기선)는 조씨를 살인, 사체훼손, 사체유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조성호
조성호[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경찰 조사에서는 조씨의 범행동기가 자신과 부모에 대한 욕설 등 모멸감 때문으로 알려졌으나 범행현장 재검토와 주거지 재압수수색, 통합심리분석 등 보강수사를 통해 조씨는 피해자로부터 약속한 금품을 받지 못하고 오히려 자신과 부모에 대한 치욕적인 욕설을 듣자 격분해 범행한 것으로 검찰은 결론지었다.

조씨는 지난 4월 13일 오전 1시께 인천 연수구 주거지에서 함께 살던 최모(40)씨를 망치로 내리쳐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4일간 시신을 집 안 화장실에 방치했다가 같은 달 17일부터 시신을 훼손한뒤 26일 밤 렌터카를 이용해 대부도 일대 2곳에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