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야구 보고 알바비도 벌고" 20대 여성들 속여 억대 챙겨


"야구 보고 알바비도 벌고" 20대 여성들 속여 억대 챙겨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야구 경기를 보면 아르바이트비를 주겠다고 꼬드겨 20대 여성들에게서 돈을 뜯어낸 20대 남성이 쇠고랑을 찼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취업 준비 중인 여성들에게 스포츠 경기관람 아르바이트를 시켜주겠다고 속인 혐의(사기)로 김모(23)씨를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김씨는 올해 2월23일부터 지난달 24일까지 인터넷 구직사이트와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스포츠 경기도 관람하고 알바비도 받자'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런 수법으로 가짜 아르바이트를 할 사람을 모집, 피해자 31명으로부터 192차례 1억 7천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이름이 같은 한 프로야구 구단 직원을 사칭하거나 특정 스포츠협회와 관련한 가공의 회사 대표로 행세하면서 이와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그는 처음에는 피해자들에게 건당 10만원가량을 아르바이트비 명목으로 지급해 정상적인 일인 것처럼 믿게 했다. 이후에는 선수금을 보내주면 나중에 일괄정산해주겠다는 등 거짓말로 본색을 드러냈다.

한국야구위원회(KBO) 등으로부터 지원받은 아르바이트 비용이 많으니 예금계좌의 잔고를 모두 자신에게 송금해주면, 그 송금액에 70%를 더한 금액을 지원금에서 보내주겠다고 속이기도 했다.

특히 범행 대상들이 야구 용어를 잘 모른다는 점을 이용해 '프로야구 1군·2군 엔트리' 등 피해자들에게 낯선 용어를 쓰거나 '법적 제한 계좌' 등 생소한 금융 용어를 써 피해자들을 속였다.

같은 피해자를 상대로 최대 42번까지 사기를 저질러 5천여만원을 뜯어내기도 했다.

지인들을 상대로 야구 관련 사업 문제로 형사 합의금이 필요하다고 속여 돈을 빌리고 갚지 않는 방식으로 돈을 챙기기도 했다.

돈을 갚으라는 독촉을 받으면 실제로 갚지 않고 돈을 보낸 것처럼 조작한 송금내역 사진을 보냈다.

김씨는 '프로야구 선수 출신으로 특정 구단에서 근무한다'는 거짓말로 5천700여만원의 사기를 저질러 철창신세를 졌다가 올해 2월 초 집행유예 선고를 받고 풀려났다. 그는 출소 직후 비슷한 수법으로 또다시 사기 행각을 벌이다 덜미를 잡혔다.

이번 범행을 저지르는 중에도 초기 피해자가 자신을 고소하면 다른 피해자에게서 챙긴 돈으로 합의금을 주는 '돌려막기' 사기도 자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가 내세운 '경기관람 아르바이트'라는 것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야구 보고 알바비도 벌고" 20대 여성들 속여 억대 챙겨 - 2
"야구 보고 알바비도 벌고" 20대 여성들 속여 억대 챙겨 - 3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