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외무차관 '지한파' 스기야마…위안부 문제는 '공격적' 외교(종합)

"위안부 강제연행 증거 없다" 주장 등 역사문제 강경…G7 회의 조율
韓정관계 인맥 "전후 첫 사립대 출신 외교차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는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64) 외무성 사무차관을 퇴임시키고 후임으로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63) 외무성 심의관을 임명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2일 보도했다.

스기야마 심의관은 와세다(早稻田)대 법학부를 중퇴했으며 1977년 외무성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스기야마 심의관에 관한 외교가의 평가는 다소 엇갈린다.

그는 2000년 4월∼2004년 8월 주한 일본대사관 정무공사를 지냈으며 당시 한국 정·관계 인사들과 상당한 교분을 쌓았다.

한반도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까지 역임해 지한파로 인정받았다.

아시아대양주국장을 하는 동안 관례대로 북핵 6자회담 일본 측 수석대표를 맡아 북핵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과의 공조를 모색하기도 했다.

하지만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에서 한일 관계가 냉각하고 역사 논쟁의 골이 깊어진 후에는 관료로서 꽤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는 평가도 있다.

스기야마 심의관은 올해 2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의 대(對) 일본 심사에 일본 정부 대표로 출석해 '정부가 발견한 자료에 군(軍)이나 관헌(官憲)에 의한 위안부 강제연행을 확인하는 것은 없었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한일 간의 현안을 다루기 위해 빈번하게 방한했으며 역사 문제로 인한 당국 간 대결 구도에서는 한국에서의 앞선 경험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인 징용 피해자가 일본 기업을 상대로 한국에서 제기한 소송과 관련해 '배상 판결이 확정되면 국제사법재판소(ICJ) 제소 등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메시지를 들고 오기도 하는 등 최근에는 대립각을 세우는 역할을 자주 맡았다.

전후 외무성 사무차관에는 도쿄대를 비롯한 국립대 출신이 임명됐으며 사립대를 다닌 인물이 기용되는 것은 스기야마 심의관이 첫 사례라고 교도는 전했다.

스기야마 심의관은 최근 일본 미에(三重)현 이세시마(伊勢志摩) 지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나 히로시마(廣島)에서 열린 G7 외무장관 회의의 정치·외교 분야 사무책임자로 각국과의 조율을 담당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원폭 71년 만에 피폭지 히로시마를 방문하는 등 일련의 행사가 아베 정권 내에서 호평을 받았다는 점이 그가 발탁된 것과 관련 있어 보인다.

日외무차관 '지한파' 스기야마…위안부 문제는 '공격적' 외교(종합) - 2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14: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