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문난 잔치 먹을게 없더라'…'운빨로맨스' 2위로

SBS '딴따라' 시청률 8.4%로 수목극 1위 등극


SBS '딴따라' 시청률 8.4%로 수목극 1위 등극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소문난 잔치는 3회를 기다려도 먹을 게 없었다. 상차림은 구태의연해서 도무지 젓가락이 갈 데가 없고, 연출과 편집은 놀라울 정도로 평이하다.

화려한 스펙을 과시하며 출발한 MBC TV 수목극 '운빨 로맨스'가 3회 만에 시청률 1위 자리를 내줬다.

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 방송된 '운빨 로맨스' 3회는 전국 시청률과 수도권 시청률에서 나란히 8.0%를 기록하며 수목극 시청률 2위로 내려앉았다.

'소문난 잔치 먹을게 없더라'…'운빨로맨스' 2위로 - 2

첫회에서 전국 시청률 10.3%, 수도권 시청률 12.3%로 경쟁작들을 단박에 제치며 수목극 1위에 올랐던 '운빨 로맨스'는 2회에서 전국 시청률이 8.7%로 떨어진 데 이어 3회에서 더 떨어졌다.

SBS TV '딴따라'도 전주에 비해 시청률이 0.2%포인트 빠졌지만, '운빨 로맨스'보다는 0.4%포인트 높은 8.4%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다.

KBS 2TV '마스터-국수의 신'의 시청률은 7.2%로 집계됐다.

수목극 세 편의 시청률이 도토리 키재기 수준이긴 하지만, '운빨 로맨스'의 하락세는 황정음-류준열 조합에 대한 기대가 컸던 만큼 아쉬움을 준다.

시청자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로맨틱 코미디 장르이고, 2015년을 자신의 해로 만든 황정음과 '응답하라 1988'로 올 초 대대적인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류준열이 만났다는 점에서 '운빨 로맨스'는 시작 전 젊은층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하지만 이야기는 진부하고, 캐릭터도 새롭지 않아 드라마는 첫회에서부터 실망을 안겨줬다.

특히 지나치게 미신에 매달리는 여주인공 심보늬의 행동거지는 웃음을 주는 대신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주연 네 남녀 간 얽힌 인연과 사연은 너무 평범해 호기심을 자극하지 않는다.

'소문난 잔치 먹을게 없더라'…'운빨로맨스' 2위로 - 3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2 0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