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허리띠 더 졸라매는 그리스인, 커피마저 줄여"

1일부터 부가가치세 등 각종 세금 줄인상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그리스에서 각종 세금이 줄줄이 인상되며 그리스인들이 삶의 낙 중 하나인 커피마저 줄이는 등 허리띠를 한층 더 졸라매는 처지가 됐다.

AP통신은 그리스의 부가가치세가 이날부터 인상돼 거의 모든 기호 식품과 서비스 요금이 오름에 따라 카페 문화를 포함한 그리스인들의 생활 방식 전반에도 변화가 예상된다고 1일 보도했다.

그리스 정부는 유로존에서 지급받는 3차 구제금융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지난 달 연금삭감과 증세안 등을 포함한 개혁법안을 통과시키는 한편 추가 긴축 법안을 승인했다.

법안 통과에 따라 그리스의 부가가치세가 기존 23%에서 24%로 1%포인트 인상되자, 그리스 자영업자들은 소비가 더욱 위축될 것이라고 볼멘 소리를 내고 있다.

그리스 상인 연합회의 바실리스 코르키디스 회장은 "이번 부가세 인상은 지난 6년 동안 6번째, 10개월 사이에도 벌써 2번째"라며 "그리스인들의 생활비가 앞으로 더 비싸진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그는 "부가세가 오를 때마다 소비와 매출도 줄고, 국가 세수도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아테네에서 종업원 5명을 고용해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카테리나 바제나 씨는 "1년 새 커피에 붙는 소비세가 벌써 2차례나 인상됐다"며 "작년에 커피에 붙는 세금이 10%에서 23%로 껑충 오른 데 이어 올해 또 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커피값이 이미 꽤 비싸다. 그리스는 이제 3 유로(약 4천원)에서 3.5 유로(약 4천700원)를 내는 데에도 많은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는 나라"라며 "사람들이 커피를 마시러 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우리가 하고 있는 것이라곤 세금을 내는 것뿐"이라며 "사람들은 소규모 자영업에서 많은 세금을 거둬 들일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영세 자영업체 상당수는 실업자들이 궁여지책으로 문을 연 것이다. 아마 우리도 다시 실업자 대열에 합류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한탄했다.

한편, 이날부터 여행, 호텔 숙박료 등 서비스 상품에 대한 부가세도 함께 인상돼 가뜩이나 위축된 그리스인들의 여가 생활에도 타격이 예상된다. 휘발유와 경유에 붙는 세금과 담배와 유선전화 서비스에 붙는 부가세도 함께 올랐다.

주유소를 운영하는 안토니스 스텔라스 씨는 "이번 세금 인상은 결과적으로 소비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사람들은 가스 사용량을 줄일 것이고, 이는 다시 자영업자들의 소득 감소로 이어져 악순환이 되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허리띠 더 졸라매는 그리스인, 커피마저 줄여" - 2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23: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