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박석민 3타점 3안타' NC, 두산에 설욕

(창원=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NC 다이노스가 박석민의 3타점 맹활약에 힘입어 리그 1위 두산 베어스를 꽁꽁 묶고 선두싸움에 불을 지폈다.

NC는 1일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두산을 5-1로 제압하고 전날 1점 차(5-6) 패배를 깨끗이 설욕했다.

NC는 27승 1무 19패로 두산(35승 1무 14패)과 승차를 6.5경기로 좁혔다.

전날 시작한 NC와 두산의 이번 3연전은 NC가 두산을 따라잡고 양강 구도를 만드느냐, 두산이 NC의 추격을 따돌리고 독주 체제를 굳히느냐를 결정하는 경기여서 주목을 받고 있다.

팔꿈치 통증으로 휴식 중인 에이스 에릭 해커를 대신해 선발투수로 활약하는 정수민은 시즌 2승째를 거뒀다. 5⅓이닝 6피안타 4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박석민의 활약이 반가웠다.

박석민은 최근 10경기 중 8경기에서 무안타로 침묵했지만, 이날은 4타수 3안타 3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둘러 승리를 이끌었다. 3안타 중 2안타는 2루타였다.

NC는 1회부터 점수를 내 기선을 제압했다.

1회말 1사 1, 3루에서 에릭 테임즈의 중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냈다.

3회말에는 나성범이 볼넷을 얻고, 테임즈는 두산 1루수 오재일의 실책으로 출루해 1사 1, 2루를 만들었다. 이호준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박석민이 왼쪽 담장 상단을 때리는 2루타로 2점을 싹쓸이했다.

8회초에는 암을 극복하고 전날 복귀한 원종현이 등판했다. 원종현은 전날과 똑같은 타자들을 만나 오재원을 1루수 땅볼로, 민병헌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다.

그러나 오재일에게 던진 시속 147㎞ 포심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로 이어지면서 3-1로 추격당했다. 다음타자 양의지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해 추가 실점은 없었다.

8회말 NC는 다시 달아났다. 선두타자 이호준이 볼넷을 골라냈고, 박석민이 좌월 2루타를 때려 1점을 추가했다.

박석민은 2사 후 김태군의 타구를 처리하려던 두산 2루수 오재원의 송구 실책을 틈타 득점에도 성공했다.

두산은 이날 결정적인 실책을 3개나 저질러 아쉬움을 남겼다.

두산 선발투수 좌완 허준혁은 6이닝 5피안타 2볼넷 3탈삼진 3실점(1자책)으로 시즌 2패(3승)째를 당했다.

-프로야구- '박석민 3타점 3안타' NC, 두산에 설욕 - 2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2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