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민주 혁신위 "최고위원제 혁신안 폐기 안돼"…전준위에 친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최고위원제 폐지 혁신안을 원점으로 돌리려는 움직임이 감지되자, 문재인 전 대표 시절 해당 혁신안을 만든 '김상곤 혁신위원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혁신위는 1일 전당대회 준비위원들에게 친전을 보내 혁신안을 폐기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혁신위는 특히 최고위원제에 대해 "한마디로 최고위원제는 계파 대리인의 권력 각축장"이라며 "계파정치는 민생현장에서 국민과 소통하고 당원을 양성하는데 정성을 집중하기보다 계파 줄서기에 골몰하게 만들었다"고 기존의 폐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그러면서 대안으로 제시한 대표 위원제에 대해 "최고위를 대신해 지역, 세대, 계층, 부문의 대표로 구성되는 새로운 지도부는 민생복지라는 당의 이정표를 가장 책임 있게 실현할 지도부"라며 "계파정치 청산과 민생복지정당 정신을 담은 혁신안의 가장 중요한 요체가 지도체제에 대한 혁신안"이라고 강조했다.

혁신위는 "최근 일각에선 혁신안에 대한 깊은 이해 없이, 전당적 차원의 결의로 세운 당헌당규를 시행하지도 않고 폐기처분 하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며 "혁신위는 열린 토론 환영함과 동시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혁신위원 일부는 오는 2일 열리는 전준위 당헌당규분과위 회의에 참석해 혁신안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전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최고위원제의 폐지다, 아니다 라고 전혀 방향이 잡힌 것이 없다"며 "혁신위의 입장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들어볼 것이며 당내 의견을 폭넓게 수용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혁신위원을 지낸 우원식 의원은 지난 달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혁신안 폐기 주장에 반발, "혁신안을 한 번도 시행해 보지도 않고 폐기를 운운하고 있는 것은 정말 납득할 수 없다"며 "일부 수정은 가능하지만, 문제를 제기하려면 우선 비상대책위와 혁신위간 진지한 토론이 있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2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