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일 서부도시 축제서 또 성범죄…"피해여성 26명"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독일 서부도시 다름슈타트에서 열린 음악축제에서 성범죄가 여러 차례 일어난 것으로 신고됐다.

이에 앞서 독일에선 작년 연말연시 쾰른에서 집단 성범죄가 발생한 데 이어 최근에는 베를린 거리축제에서도 성범죄가 잇따라 치안 우려가 나온 바 있다.

1일(현지시간) 독일 언론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지난주말 열린 축제 때 성희롱이나 성추행 등 성적 공격을 받았다는 피해 신고를 모두 14건 접수했다.

독일 서부도시 축제서 또 성범죄…"피해여성 26명" - 2

전날까지 피해를 본 여성은 모두 26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쾰른이나 베를린의 최근 사례에서처럼 남자들은 그룹을 지어 다니면서 여성들을 에워싼 채 범행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경찰은 성명을 통해 일부 용의자가 남아시아 출신으로 보였다는 신고 내용을 소개했다.

경찰은 이와 관련, 난민 신청자를 포함한 28∼31세 연령의 파키스탄 출신 남성 3명을 붙잡았으나 이후 풀어줬다.

경찰은 여성들의 피해신고 내용과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계속 쫓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8: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