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복싱연맹, 리우올림픽 프로복서 참가 허용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프로복서들이 참가할 수 있게 됐다.

국제복싱연맹(AIBA)은 1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총회에서 유효표 88표 중 84표 찬성 의견으로 프로 복싱 선수의 올림픽 참가 허용을 가결했다.

이에 따라 다음 달에 열리는 올림픽 출전 선발전부터 프로복서들이 참가할 수 있게 됐다.

다만 AFP통신은 "올림픽 출전 선발전은 대전료가 지급되지 않기 때문에 기대보다 적은 프로복서들이 참가할 가능성도 있다"고 예상했다.

일각에선 프로복서의 올림픽 출전 허용을 놓고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프로복서의 강력한 펀치로 인해 아마추어 선수들이 크게 다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더군다나 리우 올림픽은 헤드기어를 착용하지 않는 첫 대회다.

AFP통신은 "우칭궈(대만)회장이 이끄는 AIBA 은 아마추어만의 조직으론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보고, 지속해서 프로화를 추진해왔다"라고 전했다.

국제복싱연맹, 리우올림픽 프로복서 참가 허용 - 2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