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융커, 난민위기 대처 유럽 국가 연대 촉구

反난민 포퓰리즘 경계…"더 많은 난민 수용해야"

(브뤼셀=연합뉴스) 송병승 특파원 =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난민 위기에 대처하기 위한 유럽국가의 연대를 재차 촉구했다.

융커 위원장은 31일 룩셈부르크에서 열린 유럽의회 최대 정파인 국민당그룹(EPP) 창립 40주년 기념식에서 "유럽은 인도주의에 기반한 연대의 정신으로 난민을 받아들여야 한다. 우리는 확립된 원칙을 지키고 누구도 배제하지 말아야 한다. 그럼으로써 유럽은 난민 위기에서 풍부한 연대를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융커 위원장은 EU가 포퓰리즘(대중 인기 영합주의)에 빠질 위험이 있다고 지적하고 EPP가 이런 위험을 극복하고 유럽 통합을 진전시키는 데 기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융커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난민 유입 사태에 직면한 EU 회원국에서 반(反)난민을 표방하는 극우 정당들이 득세하는 것을 경계하면서 난민 수용 확대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융커 위원장은 EU 회원국들에 대해 더 많은 난민을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융커 위원장은 지난 23일 유럽의회 지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5억800만명의 인구를 가진 유럽 대륙은 200만명의 난민을 수용할 충분한 여력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유럽으로 130만명 이상의 난민이 들어왔고 올해도 난민 유입 사태가 계속되면서 EU는 2차 대전 이후 최악의 난민 위기에 처했다.

이에 따라 일부 EU 회원국은 국경통제를 시행하고 난민 중 불법 이주민을 가려내 송환하는 등 난민 유입을 저지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

융커 위원장은 난민 분산수용을 거부하는 국가에 대해 EU 회원국으로서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해왔다.

EU 집행위원회는 난민 16만 명을 EU 회원국이 골고루 분산 수용하는 방안을 제의하고 이를 거부하는 국가에 대해서는 벌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그러나 체코, 헝가리 등 동유럽 국가들은 난민 강제할당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일부 국가가 국경통제를 시행하면서 역내 자유통행을 보장하는 솅겐조약 체제가 위기에 처한 데 대해서도 융커 위원장은 솅겐조약 수호 의지를 거듭 밝혔다.

그는 솅겐조약이 폐지되면 EU 역내 시장도 끝장이 날 것이며 실업 문제 등 EU가 당면한 문제를 해결할 수 없게 된다고 경고했다.

융커, 난민위기 대처 유럽 국가 연대 촉구 - 2

songb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