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단체들, 수요집회서 위안부 재단 설립 성토

김복동 할머니 "죽으면 죽었지 그런 돈 못받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1일 낮 서울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서는 '1천233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가 열렸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 시민단체들은 이 집회에서 전날 공식적으로 출범한 위안부재단 설립준비위원회를 성토하면서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죄와 법적 배상을 거듭 촉구했다.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는 "우리가 언제 가난하다고, 밥 먹여달라며 일본 정부에 지원을 요구했는가"라며 "(피해자들을 위한 복지는) 할머니들을 보살피고 과거와 같은 피해를 입지 않게 제도와 정책을 바꾸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여성위원회 위원장인 최소영 목사는 "재단설립 준비위원회가 일본군 위안부전문가가 아닌 일본 전문가로 구성됐다는 소식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가세했다.

최 목사는 재단 설립준비위원회의 김태현 위원장이 일본이 출연하기로 한 10억엔을 '치유금'이라고 규정한 것을 비판하며 "역사와 정의를 바로 세우자는 외침을 무시하고 강요된 화해와 치유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억지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인 김복동 할머니는 "우리는 죽었으면 죽었지 그런 돈 받기 싫다"며 "우리가 원하는 것은 일본이 법적으로 잘못했다고 인정하고 우리의 명예를 회복시켜 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에서 소녀상을 철거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는 것을 두고선 "소녀상이 눈에 거슬리면 대사관이 이사를 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민단체들, 수요집회서 위안부 재단 설립 성토 - 2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8: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