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스만 아르메니아 집단학살' 獨의회 결의 추진에 터키 반발

난민위기 속 터키 지원 필요한 독일에 또 다른 부담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1차 세계대전 기간 오스만제국이 아르메니아인 150만 명을 숨지게 한 사건을 '집단학살'로 규정하는 독일 의회의 결의안 처리를 앞두고 터키 정부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1일(현지시간) 독일 언론에 따르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전날 아프리카 순방에 앞서 기자들을 만나 독일 의회의 결의안 처리는 앞으로 양국 관계를 당연히 해칠 것이라고 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외교, 경제, 비즈니스, 정치, 군사 등 모든 분야에 걸쳐 관계가 손상될 것이라며 터키는 독일과 함께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임을 상기했다.

그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자기 생각을 전했다고 터키 언론이 전했다.

지금 상황으로 봐서는 2일 독일 의회에서 결의안은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과 소수당 파트너인 사회민주당뿐 아니라 야당인 녹색당까지 지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스만 아르메니아 집단학살' 獨의회 결의 추진에 터키 반발 - 2

결의안은 아르메니아인들의 운명은 20세기에 있었던 대량학살, 인종청소, 축출, 그리고 집단학살 역사의 한 사례라고 규정하고, 1차 대전 때 오스만제국과 손잡은 독일도 일부 책임이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앞서 요아힘 가우크 대통령은 작년 4월 학살 100주년 추모행사에서 독일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이 사건에 대해 집단학살이란 용어를 사용했고 이때부터 독일 의회의 결의안 처리 계획은 일찌감치 알려졌다.

지금까지 이 사건을 집단학살로 규정한 국가는 약 30개국이다. 그러나 미국은 40개 주에서 집단학살로 규정한 결의안이 처리됐음에도 연방정부 차원에선 터키와 관계를 고려해 집단학살로 부르지 않는다.

1차 대전 기간이던 1915년부터 1918년까지 아르메니아인 150만 명이 오스만제국에 의해 숨진 사건을 놓고 역사학자들은 대체로 20세기 첫 집단학살로 규정하지만, 터키는 사망자 숫자가 크게 부풀려진 데다 내전의 희생자일 뿐이라며 학살이라는 주장을 부인하고 있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7: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