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슬픔의 지중해는 먼 남의 나라 얘기?…동유럽 反난민 '목청'

헝가리 외무 "유럽 국경 보호해야"…반이슬람 부추겨 선거 악용 지적도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지난주 지중해에서 익사하거나 실종된 난민 숫자가 최소 1천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되는 등 난민 문제가 재점화했지만 동유럽에서는 연일 국경 봉쇄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페테르 시야르토 헝가리 외무장관은 전날 덴마크를 방문한 자리에서 "유럽연합(EU)이 국경을 보호하지 않는다면 난민 문제를 이겨낼 수 없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헝가리 정부가 국경보호를 지속할 계획이라면서 난민을 분산 수용하려는 EU와의 연대 문제를 두고는 "국제 규제를 준수해야 하며 불법 이주는 중단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헝가리는 지난해 세르비아, 크로아티아와 맞닿은 국경 175km에 레이저 철조망을 설치해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았다.

덴마크 역시 독일과 접한 남쪽 국경에서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슬픔의 지중해는 먼 남의 나라 얘기?…동유럽 反난민 '목청' - 2

EU 집행위원회는 난민 16만명을 EU 회원국에 분산 수용하기로 했으나 헝가리, 체코 등 동유럽 국가들이 반발하자 지난해 9월 각료회의에서 표결로 분산 수용안을 통과시켰다.

분산 수용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벌금을 부과하겠다는 방안까지 밝혔지만 헝가리를 필두로 체코, 폴란드, 슬로바키아 등 4개국은 EU집행위 계획을 "협박"이라며 거부했다.

슬픔의 지중해는 먼 남의 나라 얘기?…동유럽 反난민 '목청' - 3

헝가리는 EU의 난민 강제할당 계획을 국민투표에 부치기로 했고 대법원은 지난달 14일 이를 허용했다.

투표 질문 내용은 '헝가리 국민이 아닌 사람을 헝가리 의회 승인 없이 EU가 강제로 할당하기를 바라느냐'여서 편파 논란도 나오고 있다.

헝가리는 올해 8∼12월 국민투표를 할 예정이지만 강제할당 반대 캠페인은 이미 4월부터 시작됐다.

헝가리처럼 반난민 정서가 짙어지고 있는 오스트리아에서는 극우 성향 정당이 반이슬람 정서를 이용해 유대인 유권자들을 끌어들여 또다른 갈등을 조장한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유럽 랍비 총회(Conference of European Rabbis) 핀차스 골드슈미트 의장은 회의차 오스트리아를 방문한 자리에서 "오스트리아뿐 아니라 프랑스, 네덜란드에서도 이같은 움직임이 있다"며 "많은 않은 유대인 유권자가 극우 정당에 표를 던졌지만, 대다수 이슬람은 우리와 협력 관계에 있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그는 극우 정당이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집단과 평범한 이슬람을 함께 묶고 있다고 비판했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7: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