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 골프장 '회원제→대중제' 바람…올해 3곳 전환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올해 들어 충북에서 골프장 대중제 바람이 불고 있다.

충북 골프장 '회원제→대중제' 바람…올해 3곳 전환 - 2

경기 불황으로 수익이 줄고 세금 부담이 커진 회원제 골프장들이 영업 이익률은 높지만 세금을 적게 내는 대중제 전환을 추진하는 것이다.

1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내 골프장은 37곳이다. 회원제가 15곳, 대중제가 22곳이다.

대중제 골프장은 수년간 20곳을 유지했으나 지난 3월 2곳이 더 늘었다.

회원제로 운영되던 음성 젠스필드 컨트리클럽(CC)이 법원의 회생 계획에 따라 지난 3월 대중제로 전환됐다. 같은 달 충주 동천CC는 회원들의 자발적 동의를 얻어 대중제로 변신했다.

충북도는 지난달 31일 법원의 회생인가 계획에 따라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전환하겠다는 이븐데일CC의 사업계획을 승인했다.

대중제 전환을 반대하는 이븐데일CC 비상대책위원회는 "대중제로 전환하려면 회원 100% 동의가 필요한데 충북도가 이를 무시한 채 법원 결정만 고려해 대중제 전환을 승인했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그러나 충북도는 이븐데일CC가 대중제 등록 변경 신청을 하면 법적 절차에 따라 최종 허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회원제 골프장은 14곳으로 감소하고 대중제 골프장은 23곳으로 1곳이 더 증가한다.

법정관리 상태는 아니지만 2013년 공매로 나왔다가 S사로 소유권이 넘아간 충주 SG골프클럽과 법정관리 중인 음성 코스카CC도 대중제 전환을 검토 중이다.

재정 건전성 제고 차원이다. 회원제에서는 이용객 1인당 국세인 개별소비세가 2만3천원 부과되지만 대중제에서는 그렇지 않다. 저렴한 덕분에 이용객이 늘 수 있다.

또 회원제일 때는 재산세가 과표 금액의 4%인 반면 대중제는 0.2∼0.5% 수준으로 상당히 낮게 부과된다.

충주의 시그너스CC가 지난달 대중제를 확대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이전에는 18홀을 회원제, 9홀을 대중제로 운영했으나 18홀 중 9홀을 대중제로 추가 전환한 것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세금 부담 탓에 대중제 전환을 검토하는 골프장이 점점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