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에 온 중국 화장품…'프로야', 브랜드숍 추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중국 화장품 기업 프로야(PROYA)그룹이 한국 시장에 진출한다.

그동안 국내 기업이 K-뷰티(한국화장품) 열풍에 힘입어 중국 시장에 진출한 사례는 많았지만 중국 기업이 역으로 한국에 진출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프로야그룹은 지난해 12월 한국 법인 '햅소드'를 설립하고 현재 브랜드숍 론칭을 준비 중이다.

법원 등기기록에 따르면 햅소드는 서울 삼성동에 사무실을 마련했으며 화장품 제조, 도소매, 수출입업을 주요 사업 목적으로 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출신의 김회준 씨가 한국 법인 대표를 맡았다.

앞서 프로야는 지난 4월 한류스타 송중기와 모델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중국과 한국에서 동시에 사업을 전개하기 위한 전략이란 분석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햅소드가 아모레퍼시픽이나 LG생활건강 등 선두업체 사람들을 영입해 차근차근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이니스프리, 더페이스샵 같은 한국의 브랜드숍을 벤치마킹해 중국에 매장을 선보이고 한국에도 명동 등지에 매장을 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프로야가 중국과 한국에서 동시에 사업을 펼치려는 것은 한국 화장품에 대한 중국인의 선호도가 높은 상황에서 한국 시장에 진출했다는 것 자체가 브랜드 인지도를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프로야 외에도 몇몇 중국 기업이 국내 화장품 시장 진출을 모색하는 것으로 안다"며 "K-뷰티를 성공적으로 벤치마킹한 C-뷰티(중국 화장품)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gatsb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5: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