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시·정부출연연, 中企 기술사업화 애로 함께 해결

'캠프형 기술사업화 모델' 개발…'해커톤 캠프' 발대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가 대덕연구단지 내 정부출연연과 함께 지역 중소기업들의 기술사업화 애로점을 해결하기 위한 '캠프형 기술사업화 모델'을 개발했다.

시는 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권선택 시장과 이상훈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임용택 기계연구원장, 이규호 화학연구원장, 한선화 KISTI(과학기술정보연구원) 원장, 서준석 대덕연구개발특구 본부장, 캠프형 기술사업화 모델 구축 시범사업 참여 3개 기업(비비씨㈜, ㈜빛과전자, ANT21)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생생기업 해커톤 캠프' 발대식을 했다.

대전시·정부출연연, 中企 기술사업화 애로 함께 해결 - 2

이 자리에서 캠프형 기술사업화 모델을 공개했다.

해커톤(Hackathon)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여러 사람이 모여 마치 마라톤을 하듯 오랜 시간 동안 집중적으로 획기적인 프로그램을 만드는 활동을 의미한다.

캠프형 기술사업화 모델인 해커톤 캠프는 연구개발(R&D), 디자인, 제품, 글로벌 마케팅 등 분야별 10여 명의 전문가가 모여 장기간(4개월 이상, 주 1회 이상) 개별 기업의 기술사업화 애로사항에 대해 집중적인 브레인스토밍을 하고 해결책을 찾아내는 새로운 개념의 기술사업화 모델이다.

시는 지난해 10월 ETRI·기계연·화학연· KISTI·KAIST 등 5개 기관과 업무협약을 하고 시장중심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캠프형 기술사업화 모델 구축 시범사업을 추진해왔다. 생생기업 해커톤 캠프는 시범사업 성과분석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시는 기존의 기술사업화 지원사업이 중앙부처 주도, 단일기관 일회성 지원, 시스템 중심 등의 문제로 만족스러운 성과를 내기 어려웠던 점을 고려, '지자체 주도, 여러 기관이 융합한 장기지원, 사람(전문가)들의 집단지성 중심'의 새로운 개념을 고안했다고 밝혔다.

단일 기관(전문가)이 일회성 지원을 할 경우 고정된 시스템 안에서 하나의 애로사항밖에 해결할 수 없지만, 캠프 안에서는 종합적으로 기업을 진단하고 다양한 해결방법을 도입해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중환 시 과학경제국장은 "보통의 중소기업 지원이 단과병원에서 한 차례 진료를 받는 것이라면, 해커톤 캠프는 종합병원에서 여러 진료과 의사로부터 장기간 협진을 받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생생기업 해커톤 캠프는 대전시와 대덕연구단지 내 출연(연)·대학을 융합한 최초의 기술사업화 모델이라는 점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그동안 연구단지는 대전에 있으면서도 지역과의 융합이 원활치 않아 '대전 속의 섬'이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해커톤 캠프는 대전시와 연구단지가 힘을 모아 기업지원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점에서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는 데도 한몫할 것으로 기대된다.

발대식 후에는 대전시장과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5개 지원기관과 3개 기업대표가 함께하는 '생생기업 프레지던트 캠프'도 열렸다. 권선택 시장은 "캠프형 기술사업화 지원은 30여개 출연(연)이 밀집한 대전시가 아니면 시도하기 힘든 사업모델"이라며 "시와 대덕연구단지가 힘을 모아 발전방향을 모색한 뒤 2017년 이후에는 전국적으로 매년 10개 이상의 캠프가 추진될 수 있도록 확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6: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