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석탄공사 폐업 후폭풍은…탄광지역 경제 몰락

강원발전硏 "생존 대책 마련할 시간과 기회 줘야"


강원발전硏 "생존 대책 마련할 시간과 기회 줘야"

(춘천=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대한석탄공사 폐업은 탄광 지역 경제 몰락으로 이어질 것이란 지적이 나왔다.

강원발전연구원은 정책 메모 '에너지 공공기관 기능조정 정책과 강원도'에서 이같이 진단했다.

석탄공사 폐업 후폭풍은…탄광지역 경제 몰락 - 2

우선 강원 태백·삼척, 전남 화순 등 탄광 지역 경제에 상당한 부정적 영향을 우려했다.

석탄공사 종업원 수는 직영 2천여 명, 협력업체 4천여 명 등 총 6천여 명이다.

태백·삼척·영월·정선 강원 폐광지역 4개 시·군 인구는 1989년 41만 명에서 2013년 20만 명으로 줄었다.

강원발전연구원은 인구 급감 원인으로 급격한 석탄산업 합리화 정책 추진과 대체산업 확보 미비를 꼽았다.

1989년부터 시작된 석탄산업 합리화는 폐광, 감산 등 탄광 구조조정이다.

2014년 기준 강원지역 석탄 생산량의 국내 비중은 87.3%다.

석탄공사 폐업 후폭풍은…탄광지역 경제 몰락 - 3

특히 태백은 2012년 기준 광업 부가가치가 754억 원으로 제조업 부가가치 315억 원의 두 배 이상이다.

태백 장성, 삼척 도계 등 석탄공사 운영 2개 탄광의 폐광은 폐광지역 경제 몰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강원발전연구원 관계자는 1일 "석탄산업 중심의 도시가 일순간에 무너지면 국가·지역적으로 석탄공사 부채보다 더 강한 후폭풍이 몰아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책 추진이 지역에 미치는 영향을 인식하고, 대책을 마련할 기회와 시간을 줘야 한다"라며 폐광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설립한 강원랜드를 지역의 품으로 돌려주는 정부 정책 변화와 정주 여건 개선 등 폐광지역 생존 근간 마련을 요구했다.

b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