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안학원 멋대로 교사채용 논란…"불거진 문제 일부 사실"

경북교육청, 법률 검토 거쳐 60일 안에 구체적인 조치

(안동=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경북도교육청이 교사 채용과 관련해 물의를 빚은 안동 경안학원을 상대로 특별감사를 벌여 어떤 조치를 할 것인가에 관심이 쏠린다.

경안학원 멋대로 교사채용 논란…"불거진 문제 일부 사실" - 2

도교육청은 감사실 직원 8명을 투입해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경안학원을 찾아 최근 교원 임용 과정 전반에 문제가 없었는지 감사를 벌였다고 1일 밝혔다.

경안학원은 작년 10월 산하 4개 중·고교에서 7개 과목 교사(10명) 채용에 나서 올해 2월 초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사회에서 의사 결정 정족수 부족으로 파행을 겪다 2월 중순에야 국어 과목을 제외한 합격자만 발표하는 등 물의를 빚었다.

이에 국어과목 응시자 A씨가 법원에 가처분 소송을 냈고 법원은 "7일 안에 합격자를 발표해야 하며, 이를 어기면 하루 100만원씩 응시자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못 박았다.

그러나 학원 측은 법원 명령 직후인 지난 2월 29일 국어과목 '합격자 없음' 공고를 냈다.

해당 과목 응시자는 불합격 처분이 부당하다며 법원에 취소 소송을 제기하는 등 파행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지난 3월 사무감사에 이어 이번에 특별감사를 했다.

도교육청은 감사에서 드러난 사실을 토대로 앞으로 60일 안에 처분심의위원회를 열어 수사 의뢰, 징계 등 구체적인 조치를 강구할 계획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교원 채용 과정에서 불거진 문제 가운데 사실로 드러난 부분도 있으나 현재 어떤 조치를 해야 할지 단언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경안학원은 2009년부터 학교 설립·경영주체를 놓고 재단과 경안노회 측이 법적 공방을 벌이는 등 8년째 재단 분규가 이어져 지역사회에서 물의를 빚고 있다.

yongm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6: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