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선 6기 핵심 공약 '광주형 일자리 모델' 휘청

싱크탱크 1년 4개월여 만에 좌초…새 위탁자 나올지도 의문


싱크탱크 1년 4개월여 만에 좌초…새 위탁자 나올지도 의문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민선 6기 윤장현 시장의 최대 핵심 공약 중 하나인 이른바 '광주형 일자리 모델' 구축사업이 휘청거리고 있다.

일자리 모델에 대한 연구·지원 등 싱크탱크 역할을 해온 광주시 사회통합지원센터가 1년여 만에 좌초했기 때문이다.

1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원센터 위탁운영기관인 전남대 산합협력단이 지난달 30일 시에 위탁 협약 해지 신청서를 제출했다.

지난해 2월 문을 연지 1년 4개월만이다.

앞서 지원센터는 지난 4월초부터 사업 포기와 함께 직원 8명이 사직서를 내는 등 사실상 와해한 상태다.

광주시는 3일 자로 대학, 연구소, 비영리법인 등을 대상으로 지원센터 위탁 대상을 공모할 계획이나 당분간 사업 차질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광주시는 이 지원센터 운영비 등으로 지난해 8억원, 올해는 10억원 지원했다.

현재 지원금에 대한 정산작업이 진행중이다.

지원센터의 사업 포기는 시와 갈등이 주원인으로 알려졌다.

광주시 관계자는 "광주형 일자리 모델 구축에 있어 시와 센터 간 이견이 컸다"며 "가령 노조의 경영참여 등 노사공동 결정제는 입장차가 컸다"고 말했다.

광주시 주변에선 광주형 일자리 모델이 노사 관계에 있어 이상적인 면만을 강조해 정착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민정(勞社民政)이 대타협을 통해 노사대립을 극복하고 고용안정과 적정임금 보장, 근로시간 유연화, 생산성 증대 등을 꾀하는 것으로 그 실무적, 학술적 토대를 지원센터가 맡아왔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5: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