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진시민들 "송전선로 반대 전면전"…주민투표 요구

(당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충남 당진의 시민단체들이 송전선로 설치반대 전면 투쟁에 나서겠다며 당진시에 송전선로와 석탄화력발전소 추가 증설의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 실시를 촉구했다.

당진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당진시 송전선로 범시민대책위원회'는 1일 당진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지난 4월 말 대전지법 제2행정부가 북당진변환소 건축허가 관련 소송에서 한전의 손을 들어준 것은 사회적 약자인 지역 시민의 건강상, 재산상 피해를 외면한 판결"이라며 "북당진변환소가 건설되면 당진화력발전소의 전기를 송전하기 위한 345kV 예비 송전철탑 80여개가 들어설 것이 뻔하다"고 지적했다.

당진시민들 "송전선로 반대 전면전"…주민투표 요구 - 2

대책위는 "당진지역에서 건설 중이거나 건설 예정인 석탄 화력이 가동될 경우 매년 300명의 조기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는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조사보고서도 발표됐다"며 "정부가 송전선로 추가증설을 야기하고, 초미세 먼지로 인한 심각한 환경피해의 원인이 되는 당진 에코파워 석탄 화력의 건설을 강행하고 있지만, 주민의 고통을 줄이려면 최소한 미착공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은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에 대해 전면적인 투쟁을 선포하며, 앞으로 모든 역량을 동원해 맞설 것"이라며 "당진시는 시민들의 의지가 어떠한지 정부에 정확히 알리기 위해 지역의 모든 유권자에게 송전선로와 석탄 화력의 추가증설에 대한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를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해선 당진시 자치행정과장은 "법정 주민투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으로 실시해야 하며, 중앙선관위에서 받아들일지 의문이지만 시민의 뜻에 따라 시가 정중히 요청할 것"이라며 "과거 삼척이나 영덕과 같이 시민단체가 나서 주민투표를 시행한 사례가 있는 만큼 시민단체의 의견을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