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매체 "우둔한 힐러리, 현명한 트럼프" 주장


北 매체 "우둔한 힐러리, 현명한 트럼프" 주장

미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 [연합뉴스 자료 사진]
미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북한 매체가 1일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북핵 문제 및 한반도 정책 관련 발언을 두둔하며 우리 정부를 향해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북한 대외선전용 매체 '조선의 오늘'은 이날 홈페이지에 '트럼프 충격으로 보는 한국의 정체성'이라는 기고문 형식의 글을 게재했다.

'재중동포학자 한영묵'이 작성했다는 이 글은 "트럼프가 '안보무임승차론', '주한미군철수론', '직접대화론' 등 파격적인 선거공약을 들고나와 '트럼프 쇼크'를 불러오고 있다"며 "한국 외교, 안보 부서에 비상이 걸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글은 "개인적 견해에 의하면 트럼프가 내뱉은 '막말공약'에는 '긍정할 측면'이 적지 않다"며 "미국이 조선 문제에서 손을 뗀다면 북과 남은 대결하는 것이 아니라 화해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은 "조선반도문제 해결을 전쟁의 방법이 아니라 대화와 협상의 방법으로 해결하겠다는 것이야말로 조선에 의한 핵피격 공포에 피마르는 분분초초를 보내는 미국에게 최선의 방책"이라며 "트럼프는 '막말후보'나 '괴짜후보', '무식한 정치인'이 아니라 '현명한 정치인'이고 '선견지명있는 대통령 후보감'"이라고 말했다.

글은 이어 "미국민이 결단코 선택해야 할 후보는 조선반도 핵문제 해결에서 '이란식 모델'을 적용해보겠다는 우둔한 힐러리보다 조선과의 직접대화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트럼프라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글은 다만 "물론 미국대통령으로 공화당 후보가 되든 민주당 후보가 되든 미국의 대조선적침략정책은 변함이 없으며 따라서 트럼프의 '막말공약'은 인기를 올리기 위한 선거용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글은 끝으로 "온 겨레는 노동당의 성의있는 제안이 조속히 실현돼 북남사이 긴장완화와 관계개선의 전환적 국면이 열리길 바라고 있다"며 "한국 위정자들이 진정으로 북남관계를 개선할 의사가 있다면 외세를 등에 업고 동족을 해치려 들 것이 아니라 북의 애국애족적 호소와 제안에 호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노동신문, 우리민족끼리, 통일신보 등 북한 매체들은 트럼프의 돌출 발언들을 소개하며 남측이 '친미사대'에 빠져있다고 거듭 비난해왔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