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역대 가장 더웠던 올해 5월…전국 평균기온 18.6도


역대 가장 더웠던 올해 5월…전국 평균기온 18.6도

"너무 더워요"…정부 오늘 폭염대응체제 돌입(CG)
"너무 더워요"…정부 오늘 폭염대응체제 돌입(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올해 5월 평균기온이 역대 최고를 나타냈다.

기상청은 금년 5월 전국 평균기온은 18.6도로 1973년 이후 가장 높았다고 1일 밝혔다.

역대 가장 더웠던 올해 5월…전국 평균기온 18.6도 - 2

평균 최고기온은 25.1도로 1978년(25.3도)에 이어 두번째였고, 최저기온은 12.4도로 네번째로 높았다.

이는 올해 5월 전반에 이동성 고기압과 저기압의 영향으로 남서풍 계열의 따뜻한 공기가 유입됐고, 후반에는 이동성고기압이 영향을 준 가운데 한낮에 강한 일사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기상청은 분석했다.

특히 18∼23일 중국북부와 몽골로부터 고온 건조한 공기가 우리나라 상공으로 유입된 데다, 한반도 부근에 고압대가 머무르면서 초여름날씨가 나타나기도 했다.

서울·경기도를 중심으로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폭염주의보가 발효되기도 했다.

이 기간 전국 평균 최고기온은 28.4도로 평년(23.9도)보다 4.5도 높았다. 이는 7월 중순의 평균 최고기온(28.4도)에 해당된다.

19일 낮 최고기온을 보면 이천이 32.4도까지 치솟았고, 동두천 32.2도, 양평 32.0도, 충주 32.0도, 서울 31.9도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 평균기온 역대 최고 5위이내 드는 해가 모두 2000년대 이후"라며 "5월 전국 평균기온은 2014년부터 3년 연속으로 역대 최고치가 경신됐다"고 설명했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