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중러, 北OMM 소속 선박 27척 전면 입항금지" 확인

北 '4월 대중수출' 전년比 38% 급감…中 "대북제재 영향"
인도·태국, 北 연수초청 중단…4~5개국 이행보고서 제출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김효정 기자 = 외교부는 1일 유엔 안보리 제재대상인 북한 원양해운관리회사(OMM) 소속 선박 27척에 중국과 러시아가 전면적으로 입항금지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안보리 결의 2270호 채택 석 달을 앞두고 이날 기자들에게 "그동안 각 회원국이 결의 이행을 위해 법적, 제도적 장치를 갖추고 여러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OMM 소속 선박 27척에 대해 중국과 러시아가 전면적으로 입항을 금지하고 있다고 우리 정부가 공식적으로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이 당국자는 "OMM 소속 선박 27척은 북한 인근 해역에서만 운항하거나 아예 정박 중인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자원과 상품을 실어나르는 선박에 대한 제재는 북한의 외화벌이에도 큰 영향을 미치게 되는데, 2270호 제재내용 가운데 가장 두드러진 성과가 해운 분야"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7~8개국의 제3국 선박 20여 척이 북한기를 달고 운항하고 있는데, 북한기를 내리고 다른 나라로 국적으로 등록하도록 하는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당국자는 북한의 지난 4월 대중 수출액은 7천227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억1천660만 달러에 비해 크게 줄었다면서 "이는 중국 상무부를 통해 확인한 수치이며, 믿을만한 통계로 전희가 결론 냈다"고 강조했다. 전년 대비 38%나 급감한 수준이다.

특히 "중국 측은 대북제재가 작동해서 이런 결과를 냈다고 하는 얘기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기술개발 저지와 관련, 인도는 아태우주과학기술센터의 북한 과학자 연수 중단 결정을 내렸고, 태국도 북한 체신성 관리에 대한 IT 연수를 취소했다"면서 "여러 국가에서 심리적으로 북한과 엮이는 게 부담돼 이렇게 초청하는 사례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출 시한이 2일인 안보리 결의 이행보고서 제출과 관련, 이 당국자는 유엔 회원국 가운데 모나코를 포함해 4~5개국이 보고서를 제출했으며, 우리 정부도 시한 내에 보고서를 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4: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