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계측기기 전문 호리바코리아, 안양 이전 결정

(안양=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계측기기 분야에서 손꼽히는 일본계 기업인 호리바코리아(주)가 안양 석수스마트타운(광명역 인근 석수3동 일원)으로 본사와 공장을 이전하기로 했다.

1일 안양시에 따르면 일본 투자기업인 호리바코리아가 부천의 본점과 서울지점, 수원사무소, 가산지점 등을 모두 석수스마트타운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했으며, 내년 하반기 공장 건립을 완료할 예정이다.

호리바코리아는 자동차, 환경·프로세스, 의료용 기기, 반도체 등 분야에서 널리 쓰이는 정밀 계측기기를 전문적으로 생산하고 있으며, 세계 26개국에 계측 및 분석시스템을 공급하고 있다고 시는 밝혔다.

주 고객 가운데는 벤츠, BMW, 아우디, 현대자동차, 삼성엔지니어링, 두산중공업 등이 포함돼 있으며, 종업원 수 120명, 매출액은 지난해 350억원에 달했다.

시는 호리바코리아가 안양으로 이주하면 청년층 고용창출과 관내 업체물품 우선 이용에 따른 시너지 효과로 지방세수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호리바코리아의 안양 이전은 당초 석수스마트타운 입주예정이었던 기업이 호리바 측에 부지 매각을 결정한데 이어 시가 적극적인 유치 노력을 펼친 덕분이다.

지난달 23일 호리바코리아의 우라베 히로유키 대표와 이학률 상무는 이필운 안양시장을 예방했고, 이 자리에서 중기육성자금 지원과 관내 청년 우선고용, 소요물품 관내 업체제품 이용 등에서 의견 일치를 봤던 것으로 전해졌다.

5만5천356㎡ 크기의 석수스마트타운은 안양시가 추진하는 고부가가치의 첨단산업단지로 호리바코리아 등 17개 기업이 입주하게 된다.

kj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4: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